;

홍상수 감독 '소설가의 영화',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 등록 2022-01-20 오전 7:55:49

    수정 2022-01-20 오전 7:55:49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홍상수 감독의 27번째 영화 ‘소설가의 영화’가 내달 10일 열리는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20일 해외 배급사 ㈜화인컷에 따르면 ‘소설가의 영화’는 19일 오전 11시 (현지시간)에 발표된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경쟁부문 초청작에 선정됐다.

‘소설가의 영화’에 대해 카를로 샤트리안(Carlo Umberto CHATRIAN) 집행위원장은 “베를린국제영화제가 사랑하는 감독들 중 한 분을 다시 만나게 되어 기쁘다”며 “그는 현대 영화에서 가장 일관되고 혁신적인 스토리텔러 중 한 명이다”고 홍상수 감독을 치켜세웠다. 그는 “‘소설가의 영화’는 우연한 만남의 아름다움을 찬미하면서 정직하지 않은 영화 세계에서의 진실함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설가의 영화’는 소설가 ‘준희’(이혜영 분)가 잠적한 후배의 책방으로 먼 길을 찾아가고, 혼자 타워를 오르고, 영화감독 부부를 만나고, 공원을 산책하다 여배우 ‘길수’(김민희 분)를 만나게 돼 당신과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설득을 하며 이야기가 진행된다.

영화에는 감독의 전작 ‘당신얼굴 앞에서’로 호흡을 맞춘 이혜영과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김민희가 주요 배우로 출연한다. 또 서영화, 권해효, 조윤희, 기주봉, 박미소, 하성국 등이 함께 참여했다. 영화는 지난해 3월부터 한국에서 2주간 흑백 영화로 촬영됐다.

‘소설가의 영화’는 영화제를 통해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이후 올해 상반기 국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