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2' 이혜리·김윤배 "치킨 사먹어 子 병원갈 돈 無…적금 깼다"

  • 등록 2022-08-10 오전 7:32:33

    수정 2022-08-10 오전 7:32:33

‘고딩엄빠2’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고딩엄빠2’ 이혜리, 김윤배 가족을 향한 특급 솔루션이 내려졌다.

지난 9일 방송된 MBN ‘고딩엄빠2’에서는 다둥이네 이혜리, 김윤배네 가족을 찾은 재테크 크리에이터 정태익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혜리는 “저희가 돈이 없다. 그냥 없다. 벌어도 벌어도 없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정태익은 두 사람의 통장 등을 확인했다.

정태인은 “청약 적금은 왜 2만원씩 넣느냐. 10만원까지 넣어야 인정 받는다”고 조언했다. 또 다른 통장을 보던 정태익은 “잔액이 0원이다”고 물었다.

정택이느 “정말 심각하다. 소득이 아예 없는게 아닌데 통장잔고가 0원, 거기에 마이너스인 상태인 것 같더라. 아이가 세명이나 되는데 ‘이거 어떻게 해결하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걱정했다.

또한 통신비가 27만원, 16만원이 나오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혜리는 “이중할부에 소액 결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태익은 “3만원 씩 나와야한다. 신제품 쓰지 말라는 소리다”고 팩폭을 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느리다. 불편하다”고 변명을 늘어놨고 정태익은 “돈을 모으려면 불편하게 살아야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돈이 없으면 안 사는 거다. 그건 사치다”고 덧붙였다.

정태익은 두 사람의 렌탈 문제도 꼬집었다. 두 사람은 공기청정기, 에어컨, 침대, 정수기, 건조기 등을 렌탈해 사용하고 있었다. 정태익은 “총체적 난국”이라고 걱정했다.

이어 정태익은 두 사람에게 재테크에 대해 물었고 이혜리는 “청년 희망 이자율 5.1% 적금을”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모았었는데 깼다”고 털어놨다. 김윤배는 “어제 아들 병원을 데려가야했는데 돈이 없었다. 치킨을 먹고 싶다고 해서 시켜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윤배는 “2만원이 없었는데 왜 통신비를 36만원 쓰느냐. 정신 차리고 살아야한다”고 일침했다.

김윤배는 “단돈 2만원도 없으니 민망하다”고 털어놨다. 김윤배는 “더 버는 것이 아니라 덜 써야 한다. 버는 돈의 50%는 저축을 해야한다”면서 “저축도 미래의 우리 아이들에게 보내는 돈이다. 저축을 못한다는 건 미래 아이들의 돈을 담보로 가져다 쓰는 거다. 아이들 인생 망치는 거다”라고 조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