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24.95 29.47 (-0.91%)
코스닥 1,047.63 7.87 (-0.75%)

[ESF 2021]윤석모 삼성증권 ESG연구소장 "몇년 뒤엔 ESG 용어 안 쓸 것"

[인터뷰]윤석모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 겸 ESG연구소장
'코로나' 전쟁 겪으면서 ESG 새로운 표준으로 부각
환경 관련 아젠다가 가장 시급…"각국 정책 살펴야"
"단기투자로 접근해선 안돼…이미 기대감 많이 반영"
  • 등록 2021-05-31 오전 5:00:00

    수정 2021-05-31 오전 5:00:00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산업·금융투자 업계는 물론 사회 전반의 화두로 떠올랐다. 한때의 유행이라는 목소리도 있지만, 거스를 수 없는 변화의 흐름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윤석모(사진)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 겸 ESG 연구소장은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3년, 5년 뒤에는 ESG라는 말을 굳이 안 쓸 것”이라며 “투자를 할 때 반드시 밸류에이션(가치평가)이나 매크로(거시경제)를 고려하는 것처럼 ESG도 당연히 고려해야 하는 하나의 요소가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윤 소장은 다음달 23~24일 ‘제12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투자 세션에 참석해 ‘ESG, 돈의 흐름을 바꾸다’라는 주제로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윤석모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서초사옥에서 이데일리와 인터뷰하고 있다.(사진=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ESG 코로나 국면서 급부상…‘E’가 시장에 가장 큰 파급력

윤석모 소장은 “ESG는 코로나라는 전시 상황에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등장한 새로운 표준”이라면서 “중장기적으로 가는 커다란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시장 전체에 영향을 미치며 분산투자로도 방어할 수 없는 ‘체계적 위험’인 코로나19에 맞서 ESG 기업들이 그 저력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국내외에서 ESG 경영을 잘 하는 기업들은 코로나19 국면에서 실적과 수익률 면에서 경쟁사대비 선방했다.

윤 소장은 ESG 가운데서 가장 시장에 파급력이 크고 중요한 요소로 단연 환경(E)를 꼽았다. 그는 “미국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부분이고 탄소 배출, 기후변화 관련된 것들이 국가 간 경쟁과 갈등의 단초가 될 수 있다”며 “올해 나올 환경 관련 정책 이슈들이 주식시장에서도 상당히 영향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11월에는 유엔 기후변화 당사국총회(COP26)가, 그 전인 8~9월에는 G20에서 환경 관련 컨센서스가 나올 예정”이라며 “주요국에서 탄소 배출 감소 목표 시점을 앞당기고 공격적인 목표를 제시하는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윤석모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서초사옥에서 이데일리와 인터뷰하고 있다.(사진=이영훈 기자)


단기투자 관점에서 접근해선 안돼…“정책 이슈 잘 살펴야”

환경에 대한 세계적인 정책 변화는 주식 시장에서도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표적으로 신재생 에너지 확대 기조 속에 관련 인프라 구축으로 수혜를 볼 수 있는 커머디티(원자재) 관련주들이 단기적으로는 호조를 보일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윤 소장의 분석이다.

그는 “각국이 탄소중립(넷제로) 계획을 제출하고 있고,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신재생 에너지에 투자가 이뤄질 수밖에 없다”며 “구리나 전선 등 인프라를 깔게 되면서 들어가는 커머디티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올해는 탄소배출권에 대한 투자도 고려해볼 만하다는 판단이다. 윤 소장은 “국내에서도 유상할당 비중이 올해를 기점으로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기술의 진보보다 비용화의 속도가 더 빠른 것이다. 단기적으로는 탄소를 포집하거나 없애는 기업에 투자하는 것보단 탄소배출권 자체에 투자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다만, 그는 단기투자 관점에서 ESG에 접근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대감을 선(先)반영하는 주가의 특성상 국내에서도 태양광, 풍력, 수소 등 이미 많은 자산들의 일시적으로 급등한 상태이고, ESG 테마로 형성된 주식들이 코로나 상황에 따라 급등락을 반복하고 있어서다.

윤 소장은 “우리나라의 경우 소위 ESG 관련주들의 가격이 이미 많이 올라 있고, 글로벌 피어(peer)와 비교해서도 높이 올라와 있다”며 “지금 상황에서 단기 트레이딩 관점으로 접근하는 것은 위험 부담이 크다”고 조언했다.

윤 센터장은…

△1976년 출생 △연세대 경영학과 △삼성화재 경영기획팀 △JP모감 금융업·지주사 애널리스트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산업재 팀장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에쿼티 부문장 △삼성증권 리서치 센터장 △삼성증권 ESG연구소장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