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지리산' 전지현×주지훈, 과거-현재 오가는 추적 결말은

  • 등록 2021-12-05 오후 2:47:54

    수정 2021-12-05 오후 2:47:54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지리산’ 전지현과 주지훈의 교차 추적이 점점 같은 곳을 향해 가고 있다.

5일 방송되는 tvN ‘지리산’ 14회(사진=tvN)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은 지난 방송에서 2019년의 강현조(주지훈 분)가 그동안 죽은 피해자들이 모두 검은다리골 마을에 살았다는 사실을 알아챘다. 그해 겨울 강현조가 왜 위험한 설산에 올랐고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그가 코마상태에 빠지면서 모든 걸 알 수 없게 돼버린 상황. 현재 2020년에서 서이강(전지현 분)은 그 전말과 범인을 쫓고 있다.

이처럼 과거와 현재 속에서 하나, 둘 단서를 찾아가는 두 사람의 행보가 추리 촉을 날 세우게 하는 가운데 제작진이 5일 공개한 사진을 통해 또 한 번 흥미진진한 교차 추적을 예고해 눈길을 끈다.

2019년 비담대피소로 근무지를 옮긴 강현조는 무슨 일인지 해동분소 경찰서를 찾아왔다. 앞서 김웅순(전석호 분)은 서이강의 할머니를 죽음으로 내몬 버스 사고를 조사하는 중이라며 목격자가 있는지 찾으려 했고, 강현조는 환영을 통해 이 사고가 검은 장갑을 낀 진범이 일으킨 살인사건임을 깨달았다. 누구도 쉽게 믿을 수 없는 상황 속 다시 마주한 두 사람 사이에는 묘한 분위기가 형성, 김웅순의 경계태세와 강현조의 의구심 서린 눈빛이 충돌해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2020년의 서이강은 이다원이 실종됐던 날 산에 있었던 정구영(오정세 분)을 진범으로 의심했지만 그는 끝내 시신을 찾지 못했던 연인 이양선(주민경 분)을 추모하러 산에 올랐다고 고백했다. 이후 조난을 알린 무전으로 인해 정구영, 박일해(조한철 분)가 곧장 출동하면서 서이강은 산에 혼자 남겨졌다. 서이강과 강현조가 재회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커진다.

한편 ‘지리산’ 14회는 5일 오후 9시 tvN에서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