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PL 득점왕 손흥민이 받은 골든 부트는 순금인가요?[궁즉답]

  • 등록 2022-05-24 오전 11:41:51

    수정 2022-05-24 오전 11:45:52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골든 부트 트로피. 사진=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공식 홈페이지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골든 부트를 받은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이데일리는 독자들이 궁금해하는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여러 분야의 질문을 담당기자들이 상세하게 답변드리는 ‘궁금하세요? 즉시 답해드립니다(궁즉답)’ 코너를 연재합니다. <편집자 주>

Q. 손흥민이 살라와 EPL 공동 득점왕으로 시즌을 마무리한 직후 득점왕을 상징하는 트로피 ‘골든 부트’를 받았습니다. 손흥민은 마지막 경기 전까지 득점 2위였고 경기 중 2번째 골을 넣어 단독 1위가 됐다가 이후 살라가 골을 넣으면서 공동 득점왕이 됐는데요. 경기 후 두 선수 모두에게 트로피가 전달됐고요. EPL에서는 미리 트로피 두 개를 만들었다는 것인데 만약 득점왕이 한명이라면 남은 하나의 트로피는 어떻게 처리가 될까요. 손흥민은 트로피가 무겁다고 했는데 황금색 축구화 모양 트로피는 실제 금이 들어갔을지도 궁금합니다.

A. 일단 트로피는 순금이 아닙니다. 오른쪽 축구화 모양의 석고 틀을 짜 알루미늄 쇳물을 부어 기본 형태를 만든 뒤 그 위에 금색 칠을 해 제작합니다. 이 상이 ‘골드 부트’가 아닌 ‘골든 부트’라 부르는 이유입니다.

금속으로 만드는 만큼 무게 제법 나가는 편입니다. 정확한 무게가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대략 1kg 정도 나가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손흥민도 이 트로피를 받은 뒤 “(골든 부트가) 정말 무겁다”고 말했습니다. 참고로 국내 프로야구에서 시상하는 ‘골든 글러브’의 경우 실제 글러브에 금칠을 해서 만듭니다. 그래서 이론상으로는 실제 경기할 때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손흥민은 리그 최종전까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득점왕 경쟁을 펼쳤습니다. 마지막까지 누가 골든 부트의 주인이 될지 알 수 없었습니다. 공동 득점왕이 나올 가능성도 있었습니다.

프리미어리그는 최다 득점자가 2명 이상 나오면 다른 기록을 비교하지 않고 해당 선수들을 모두 공동 득점왕으로 인정합니다. 1997~98, 1998~99, 2018~19시즌에는 무려 3명의 공동 득점왕이 나와 골든 부트를 3개나 제작해야 했습니다.

우승 팀이나 수상자가 마지막 경기까지 결정되지 않을 경우 리그 사무국은 모든 가능성을 대비하게 됩니다. 경우의 수에 맞춰 트로피를 제작하게 됩니다. 이번 시즌의 경우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골든 부트는 물론 우승 트로피도 2개를 제작해 미리 준비했습니다. 선수들에게 수여할 우승 메달도 40개씩 양쪽에 80개나 만들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와 리버풀 가운데 어느 팀이 우승을 차지할지 알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결국 맨시티가 우승을 차지하면 트로피를 들어 올린 반면 리버풀 경기에 준비됐던 트로피와 메달은 그냥 리그 사무국으로 돌아가게 됐습니다. 그래도 골든 부트는 공동 득점왕이 나온 덕분에 미리 준비한 트로피 2개를 모두 사용할 수 있어 다행이었습니다.

골든 부트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가 처음 출범한 1992~93시즌부터 득점왕에게 수여됐습니다. 골든 부트를 가장 많이 수집한 선수는 프랑스의 전설적인 공격수 티에리 앙리입니다. 앙리는 아스널에서 활약하면서 2001~02, 2003~04, 2004~05, 2005~06시즌 등 4번이나 수상했습니다.

손흥민의 팀 동료인 해리 케인(토트넘)도 2015~16, 2016~17, 2020~21시즌 등 3번이나 받았습니다. 이번 시즌 손흥민과 공동 수상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도 이번이 3번째(2017~18, 2018~19, 2021~22) 수상입니다. 잉글랜드 축구 레전드 앨런 시어러도 1994~95, 1995~96, 1996~97시즌 등 3년 연속 골든 부트를 쓸어담았습니다.

그밖에도 디디에 드록바(코트디부아르), 지미 플로이드 하셀바잉크(네덜란드), 마이클 오언(잉글랜드), 로빈 판 페르시(네덜란드) 등이 골든 부트를 2개씩 수상했습니다. 시어러와 하셀바잉크, 판 페르시는 각각 다른 2개 팀에서 골든 부트를 받은 기록을 갖고 있습니다.

1998~99시즌 18골로 공동 득점왕에 올랐던 트리니다드 토바고 출신 공격수 드와이트 요크(당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유럽 이외 지역에서 골든 부트를 받은 최초의 선수입니다. 2006~07시즌 20골을 기록한 코트디부아르의 디디에 드록바(당시 첼시)는 최초의 아프리카 출신 골든 부트 수상자가 됐습니다. 남미 최초 수상자는 2010~11시즌 아르헨티나 공격수 카를로스 테베스(당시 맨체스터 시티)입니다.

그리고 2021~22시즌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골든 부트를 품에 안으면서 세계 축구 역사를 새로 썼습니다. 지금까지 EPL에서 골든 부트 수상자를 배출한 나라는 한국을 포함해 13개 뿐입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