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기의 빅딜' MS는 왜 82조원 쏟아부어 블리자드 품나(종합)

MS, 687억달러 투자해 블리자드 전격 인수
세계 산업계 뒤흔들 역사상 최대 규모 빅딜
'성장 정체' 윈도우즈 이은 새 먹거리 '게임'
게임을 중심으로 메타버스 전략 속도 낼듯
'빅테크 확장 경계' 미 당국 승인 여부 변수
  • 등록 2022-01-19 오전 6:30:37

    수정 2022-01-19 오후 8:46:53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세계적인 게임회사인 액티비전 블리자드를 전격 인수한다. 대표작 ‘스타크래프트’로 한국에서 잘 알려진 업체다. 인수가가 한국 돈으로 82조원에 달하는 ‘세기의 빅딜’이다. MS가 새 먹거리로 메타버스를 점찍고, 특히 게임을 그 중심축으로 삼으려는 전략의 연장선에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출처=마이크로소프트 홈페이지)


게임 사업 무한 확장하는 MS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MS는 블리자드를 687억달러(약 82조원)에 전액 현금 인수하기로 했다. 인수가는 지난 14일 주가에서 45% 프리미엄을 붙여 주당 95달러에 매입하기로 했다. 블리자드 주가는 14일 당시 65.39달러에 마감했다. 보비 코틱 블리자드 최고경영자(CEO)는 인수 협상 기간 동안 CEO직을 맡으며, 협상이 끝난 이후 사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블리자드는 스타크래프트를 비롯해 ‘워크래프트’ ‘디아블로’ ‘콜 오브 듀티’ ‘오버워치’ ‘캔디 크러시’ 등을 출시한 세계적인 게임회사다. 한국에서도 인지도가 높다. MS는 2016년 링크드인을 262억달러에 인수하며 IT업계를 놀라게 했는데, 이번에는 이보다 3배 가까운 돈을 쏟아붓기로 결단했다. MS의 46년 역사상 가장 큰 규모다. 더 나아가 엔비디아의 ARM 인수금액(400억달러)도 훌쩍 뛰어넘은 사장 최대 규모의 빅딜이다.

MS는 2010년대 들어 게임을 차세대 먹거리로 삼았다. 이번 블리자드 인수는 이같은 전략의 화룡점정이라고 할 수 있다. MS는 2014년 ‘마인크래프트’ 개발사인 스웨덴 모장을 25억달러에, 지난해 ‘엘더스크롤’ 등을 보유한 베데스다의 모기업 제니맥스미디어를 75억달러에 각각 사들였다. MS는 또 콘솔 서비스 ‘엑스박스’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거래까지 성사된다면 모바일, PC, 콘솔, 클라우드 등에 걸친 시너지를 통해 게임사업을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텐센트와 소니에 이은 세계 3대 게임회사로 거듭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필 스펜서 MS 게임사업부문 CEO는 “엑스박스와 PC를 통해 가능한 많은 블리자드의 게임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MS의 이같은 행보는 메타버스 전략과 맞닿아 있다. 메타버스는 추상을 뜻하는 메타(Meta)와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현실과 똑같은 활동이 이뤄지는 3차원 가상세계다. 메타버스 전략의 중심에 게임을 놓겠다는 게 MS의 복안이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는 “게임은 가장 역동적이고 흥미로운 엔터테인먼트 분야”라며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빅테크 경쟁사인 애플, 메타(구 페이스북) 등은 메타버스로 전환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전세계 시가총액 1위인 애플은 시총 2위인 MS가 넘어야 하는 산이다.

윈도우즈 이은 새 먹거리 찾기

MS는 세계 최대 PC 소프트웨어 회사로 유명하다. 지난 수십년간 ‘윈도우즈’를 통해 PC 운영체제(OS) 시장에서 지배적인 사업자로 명성을 떨쳤지만, 그 성장세는 점차 둔화하는 기류다. 이를 타개할 미래 전략을 메타버스, 특히 게임으로 잡은 셈이다.

블리자드 입장에서도 이번 합병은 호재로 여겨진다. 이 회사는 최근 사내 성추행 등으로 핵심 개발자 30여명이 퇴사하고 40여명이 중징계를 받으며 내홍을 겪었다. 그런데 MS와 합치면서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 블리자드 주가가 이날 25.88% 폭등한 82.31달러에 마감했다는 점이 시장의 기대감을 방증하고 있다.

두 회사는 인수 완료 시점을 MS의 2023년 회계연도가 끝나는 오는 내년 6월 말 이후로 보고 있다.

다만 인수가 이뤄지려면 빅테크 기업의 문어발식 확장을 경계하는 워싱턴 정가와 바이든 정부의 승인을 거쳐야 하는 변수가 있다. CNBC는 “미국 규제당국은 초대형 인수, 특히 빅테크들의 인수를 평가하는데 더 적극적으로 임할 것으로 보인다”며 “당국의 검토 이후 거래가 무산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에선 MS가 블리자드의 직장 내 성추행 스캔들에 눈 감은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올 수 있다. MS의 주가는 이날 2.43% 하락한 302.65달러에 마감했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 (사진=AFP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