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말' 의미.."비왔으면", "밀지마라" 속내는?[배진솔의 정치사전]

김성원 의원 수해복구 자원봉사서 "사진 잘 나오게"
'공무원 시험 합격은 권성동' 논란…공시족 분노
이재명, 언론 탓…"밀지 좀 맙시다" 소통에 짜증
이수진 '취권화법'…"음주측정기 도입 시급" 말 나와
  • 등록 2022-09-11 오전 9:00:00

    수정 2022-09-11 오전 9:32:58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한 주 동안 넘쳐나는 정치 기사 보면서 이해하기 어려웠던 부분, 더 알고 싶어서 찾아보고 싶었던 부분 있으셨나요. 주말에 조금이나마 긁어 드리겠습니다. 배진솔의 정치사전에서 뵙겠습니다. <편집자 주>

여의도에는 정치인 300명의 입이 있습니다. 말은 그 사람의 생각을 대변하는 가장 유용한 수단이라고 하는데요. 이때문에 국민들은 각 당의 정치인들이 무심코 내뱉은 말 한마디에 예민하게 반응합니다. 후반기 국회 시작 이후 여야 국회의원들이 어떤 말을 뱉었는지 ‘배진솔의 정치사전’에서 모아봤습니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11일 수해 복구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사진=채널A 갈무리)
먼저 집권 여당 국민의힘에서 어떤 말이 논란이 됐을까요.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로 회부된 발언부터 살펴보겠습니다. 김성원 의원의 수해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의 발언입니다.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8월 11일 동작구 수해 복구 현장)

김 의원은 자신의 발언이 도마에 오르자 두 차례 사과문을 내며 진화에 나섰는데요. 이날 수해 현장은 피해가 극심했기 때문에 김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삽시간에 온라인에 도배됐습니다. 김 의원이 이날 수해 현장에 어떤 마음 가짐으로 왔는지가 여실히 드러난 발언이라서 그 후폭풍이 거셌습니다. 김 의원은 “제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라며 고개를 숙이고, 오는 28일 당 윤리위에 직접 소명에 나섭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과 관련해 “내가 추천했다”며 “9급 가지고 뭘 그러냐”고 발언한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상에 권 원내대표를 조롱하는 패러디물이 확산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다음 권성동 원내대표의 윤석열 대통령실 9급 행정요원 채용 논란에 대한 해명도 상당한 논란이 됐는데요. 강릉에 지역구를 둔 권 원내대표가 강릉 소재 통신설비업체 대표의 아들 우씨를 자신이 윤 대통령실에 했다며 한 발언을 보겠습니다.

“최저임금보다 조금 더, 한 10만 원 더 받는다. 내가 미안하더라. 최저임금 받고 서울에서 어떻게 사나, 강릉 촌놈이.”(7월 15일 국회 본청)

권 원내대표의 이 발언은 ‘촌놈’으로 비하된 강릉시민과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공시족’들의 분노를 일으켰습니다. 9급 공무원 처우가 나빠 우씨에게 미안하다면, 최저임금 수준으로 서울살이를 버텨야 하는 수많은 촌놈들과 처우가 나쁨에도 해당 직종에 뛰어든 수많은 청년들에게 시선을 돌려야 하지 않냐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이 당시 ‘공무원시험 합격은 권성동’이라는 말이 커뮤니티를 떠돌기도 했습니다.

이준석 전 대표의 사자성어 논란도 보겠습니다. 이 대표가 쏟아낸 수많은 사자성어 중 ‘양두구육’(羊頭狗肉·양 머리 걸어 놓고 개고기를 판다)은 윤석열 대통령을 ‘개고기’에 비유한 것이냐며 ‘망언’이라는 비판이 일기도 했습니다.

“그 섬에서는 앞에서는 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뒤에서는 정상배들에게서 개고기 받아와서 판다.”(7월 27일 이준석 전 대표 페이스북)

이 전 대표가 성상납 무마 의혹으로 당 중앙윤리위에서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를 받은 후 처음으로 올린 사자성어입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 발언은 당원들에게 모멸감을 주는 언행이라 비판하며 이 전 대표의 추가 징계를 요구했습니다.

이후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에겐 ‘삼성가노(三姓家奴)’란 조어도 동원했습니다. 삼성가노는 ‘성을 셋 가진 종’이란 의미입니다. 장제원 의원을 겨냥해 윤핵관이 과거 대선 때 3명의 후보를 돌아가며 밀었다고 조롱한 것입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9일 최고위원회의 이후 질문하는 기자들에게 “밀지말라”고 항의하고 있다. (사진=JTBC 현장영상 갈무리)
이번엔 야당도 보겠습니다.

가장 먼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말을 모았습니다.

“고학력·고소득자들, 소위 부자라고 불리는 분들이 우리 지지자가 더 많습니다. 저학력에 저소득층이 국민의힘 지지가 많아요. 안타까운 현실인데, 언론 때문에 그렇지.”(7월 29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

“밀지마세요”(8월 29일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두 발언 모두 이 대표의 언론에 대한 마음 속 깊은 생각을 보여줍니다. 특히 저학력·저소득층이 국민의힘 지지자가 많다는 발언은 논란이 되자 다시 한번 “또 언론이 앞뒤 자르고 말을 왜곡한다”며 책임을 돌리기도 했죠.

“밀지마세요” 발언은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전파가 됐는데요. 당 대표 임기 첫날 자신의 입장을 듣기 위해 몰려든 기자들에게 “좀 밀지는 맙시다. 아 정말 참. 가능하면 대변인한테 의견을 여쭤주시면 좋겠습니다”라며 다소 짜증스런 반응을 보였습니다. ‘소통’을 중요시한다던 이 대표가 국민을 대변해 질문하는 언론과는 소통하지 않는 모습입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5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에서 한동훈 법무부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YTN 유튜브 갈무리)
이수진 민주당 의원의 횡설수설 우기기와 소리 지르기도 화제가 됐는데요. 국회에 음주측정기 도입이 시급하다거나 도핑테스트하자는 얘기가 네티즌들 사이에서 쏟아집니다. 이 의원이 지난 5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에서 한동훈 법무장관에서 경찰이 수사 중인 ‘제2 N번방 사건’의 불법 촬영물에 대해 검찰의 책임을 추궁했습니다. 한 장관이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고 하자 이 의원은 “으이구, 정말…”이라는 한탄도 쏟아냈죠. ‘취권화법’이라는 말도 나옵니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의 발언도 눈길이 갑니다. 정 의원은 국회 관례를 깨고 최고위원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직을 겸직하기로 했는데요. 이에 대해 당당하게 소신(?)을 밝힙니다.

“관례라는 것은 구태정치와 일맥상통한 용어다”(8월 31일 CBS라디오)

당 내부에서도 이 행위와 발언에 대해 “개인적 욕심이다”, “내로남불이다”라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