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 95%..응찰자수도 반토막[경매브리핑]

지지옥션, 5월 첫째주 법원 경매 동향
평균 응찰자수 8.5명→3.9명으로 감소
리센츠 전용 85㎡ 23.9억 매각..낙찰가율 96%
  • 등록 2022-05-07 오전 10:00:00

    수정 2022-05-07 오전 10:00:00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이 2주째 90%대를 나타냈다. 특히 응찰자수가 절반 수준으로 떨어지는 등 경매시장에 대한 관심이 한풀 꺾인 모습이다.

7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이달 첫째주(5월2~6일)서울 아파트 경매는 17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중 8건이 낙찰됐고, 낙찰가율은 95.1%를 기록했다. 전주(95.8%)에 이어 2주 연속 90%대를 나타냈다. 평균 응찰자수는 3.9명으로 전주(8.5명)에 비해 절반 넘게 줄었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 전용 85㎡는 11명이 응찰에 참여해 감정가 25억원 대비 96% 수준인 23억9999만원에 낙찰됐다. 성동구 송정동 서울숲아이파크 전용 85㎡는 11억6999만9999원에 낙찰됐다. 감정가는 11억5100만원으로 매각가율은 101.7%를 나타냈다.

법원 경매는 총 1759건이 진행돼 이중 677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83.3%, 총 낙찰가는 1670억원을 기록했다. 수도권 주거시설은 244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중 113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46.3%, 낙찰가율은 94.2%를 기록했다.

이번 주 최다 응찰자 수 물건은 전남 강진군 강진읍에 소재한 대지(토지 401.0㎡, 사진)로 86명이 입찰에 참여해 감정가(721만8000원)의 972.9%인 7022만 2000원에 낙찰됐다.

학림마을 내에 위치한 대지로 세장형평지 물건이다. 소유자가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권리분석상 큰 문제가 없다는 점과 마을 내에 자리하고 있어 활용도가 크다는 점이 부각돼 많은 사람들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매각 당시 86명이 입찰에 참여해 개인이 낙찰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주 최고 낙찰가 물건은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에 위치한 대지(1527.0㎡)로 감정가(50억856만원)의 106.3%인 53억 2225만 9800원에 낙찰됐다.

일산 가구공단 북동측 인근에 위치한 대지 물건으로 부정형평지로, 본건 주변으로 각종 근린생활시설 등이 혼재돼 있다.

공유물분할청구에 기한 형식적 경매인데, 매각에서 제외되는 건물(소매점 총 약45평)이 소재하고 있어서 법정지상권 성립 여부가 문제될 수 있는데, 낙찰자는 건물 소유자를 상대로 건물 철거와 토지 인도 및 지료(부당이득금) 청구 등을 할 수 있고, 지상 건물을 매입하는 것까지 대응방안을 생각해야 한다. 낙찰 당시 1명이 입찰에 참여했으며, 낙찰자는 개인으로 조사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