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브로커' 이지은 "연기와 음악 공통적 매력…상호 많은 도움 돼"[인터뷰]

"미혼모 소영役, 모성애 최대한 안 드러내려 했다"
"고레에다 감독, 순간 포착 잘 해…배우들 많이 배려"
"'브로커' 촬영하며 '스트로베리 문' 가사 써"
"연기와 음악 병행, 생각지도 못한 영감들 샘솟게 해"
  • 등록 2022-06-07 오후 7:39:15

    수정 2022-06-07 오후 9:50:06

(사진=EDAM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연기와 음악 둘 다 엄청나게 힘든 작업이지만, 두 활동을 모두 경험하는 게 아티스트로서 정말 큰 도움이 되고 있어요. 캐릭터를 맡아 다른 삶을 살다보면 생각지도 못한 영감들이 샘솟거든요.”

이지은(아이유)이 배우와 가수 활동을 활발히 병행하며 느낀 장점을 이 같이 밝혔다.

이지은은 영화 ‘브로커’ 개봉을 하루 앞두고 7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여러 테이크를 거쳐 장면을 만드는 것과 주변 사람들의 피드백으로 수 차례 녹음을 하며 곡을 만들어나가는 행위는 서로 비슷하다”며 “신곡을 낼 때 가장 좋아하는 과정이 녹음인데 녹음하면서 느낀 매력을 연기하면서도 경험 중”이라고 설명했다. 꾸준한 연기 활동이 곡을 쓸 때 좋은 영향을 준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브로커’를 찍을 당시 신곡 ‘스트로베리 문’의 가사를 썼다”며 “실제 작품을 할 때 가사를 많이 쓰는 편이다. 이지은으로 살 때 건드려보지 못한 생각들을 작품 활동을 통해 다른 인물로 살며 접하니 새로운 아이디어들이 떠오른다”고 전했다.

이지은은 가수로서, 또 드라마를 통한 연기자로서 모두 정상급 위치에 올라 있다. 이번에는 영화배우로 또 한번의 성장을 경험했다. 거장 코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로 인생 첫 칸국제영화제에 다녀왔다.

‘브로커’는 버려진 아기를 맡는 베이비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국내 최초 남우주연상(송강호)을 차지해 개봉 전부터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지은은 아들 우성이를 베이비박스 앞에 버렸다가 다시 데리러 온 미혼모 소영 역할로 열연을 펼쳤다.

극중 소영은 20대 초반의 어린 나이에 성매매 여성으로 힘겹게 삶을 영위하는 불안한 영혼이다. 원치 않은 임신으로 아기를 낳은 뒤 키울 여력이 없어 브로커들과 계약을 맺고 아이를 더 좋은 가정에 입양시키기 위한 여정에 동참한다.

이지은은 “극이 끝날 때까지 우성을 향한 소영의 모성애가 느껴지는 장면이 잘 없다”며 “나 역시 연기를 하면서 최대한 아이에 대한 엄마의 사랑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게 표현하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연기를 위해 실제 출산을 경험해본 부모와 친언니에게 자문을 구했다고 부연했다. 이지은은 “출산을 경험한 사람과 아닌 사람의 인물 해석은 완전히 다를 수밖에 없다”며 “남들의 생각과는 비교도 안될 정도로 아프고 힘들며 회복이 더딘 과정이라고 말씀해주셨다. 육아 역시 상상 이상으로 버거운 일이라고 하더라”라고 떠올렸다.

볼품없이 마르고 부스스한 긴 머리에 화장을 덕지덕지 칠한 극중 소영의 스타일도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부모, 언니의 조언을 통해 탄생했다. 이지은은 “감독님이 극 초반부의 소영을 야위고 푸석푸석한 모습으로 드러나게 했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셨다”며 “고된 삶으로 최대한 관리가 안 된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다. 또 도망자 신세인 만큼 자신의 맨 얼굴을 최대한 숨기기 위해 과한 메이크업을 유지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최대한 배우들을 믿고 배려해주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작업 방식에 고마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지은은 “아역 배우들에겐 대본 자체를 안 주신다. 현장에서 아이들이 자유롭게 놀 수 있게 풀어주시고 그 자연스러운 순간을 포착해 영화에 어울리는 장면을 만들어낸다”며 “자신 역시 그런 부분에서 많은 배려를 받았다”고 감사를 전했다.

이지은은 올해 서른살이 됐다. 이번 인터뷰에서 그 변화의 느낌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서른이란 숫자의 마법 덕분인지는 모르겠지만 예전보다 잘 웃고 잘 울고 화도 잘 내게 됐어요. 원래 감정 표현이 거의 없었는데 건강한 변화라고 생각해요. 감정을 그때그때 배출하니 스트레스도 덜 쌓이는 것 같아요.”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