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24.95 29.47 (-0.91%)
코스닥 1,047.63 7.87 (-0.75%)

윤석열 저격하는 황교익…"정치는 엎드리는 검사의 세상 아냐"

  • 등록 2021-06-19 오후 7:05:18

    수정 2021-06-19 오후 8:50:12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범야권 대선 후보 지지율 1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했다.

황씨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의 현재 상황에 대한 가장 정확한 분석”이라면서 한 네티즌의 글을 공유했다.

(사진=이데일리 DB)
이 글에는 “윤떡의 ‘간보기’는 초조함에서 비롯된 것. 누차 강조했듯 윤떡은 국짐당에서 상왕 모시듯 모셔가길 원했는데 국짐당의 누구도 그럴 생각이 없다”며 “그러니 초조해서 눈알만 디룩디룩 굴리며 용량 부족한 잔머리에 과부하가 걸리는 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대해 황씨는 “윤석열만 이랬던 것이 아닙니다. 반기문, 안철수 등등도 고개 치들고 ‘나 모셔가라’ 했다가 아웃됐다”며 “정치는 ‘자가발전’으로 먹고사는 정글의 세상이다. 조사실과 룸살롱에서 어깨에 뽕 넣고 개폼을 잡으면 주변 모든 사람들이 넙죽넙죽 엎드리는 검사의 세상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같은 날 황씨는 윤 전 총장을 비판하는 글을 여러 차례 올린 바 있다. 그는 윤 전 총장의 장모 사건을 거론하면서 “윤석열을 수사해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도 했다.

황씨는 전날에도 “윤석열 대변인이 라디오에 출연해 윤석열이 곧 국민의힘에 입당할 것처럼 말했다가 몇 시간 만에 ‘입당 문제에 경거망동하지 않겠다’며 말을 바꿨다”며 “윤석열 자신이 이랬다 저랬다 경거망동을 하면서 경거망동을 하지 않겠다는 말을 뱉는 아전인수의 언어 생활을 근거로 추측을 해보면, 윤석열은 마늘 냄새 풍기는 곰에서 벗어나기가 어렵겠다”고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