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핀테크학회 “상장된 가상자산의 기초 정보 공개 촉구”

  • 등록 2022-05-29 오후 2:20:49

    수정 2022-05-29 오후 2:20:49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한국핀테크학회(회장 김형중,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특임교수)가 거래소에 상장된 가상자산의 기초정보 공개를 촉구했다.

투자자 보호를 위해 가상자산의 명칭, 가상자산의 발행자(성명과 직함 등), 발행처의 연락처(전화번호와 홈페이지 주소 등), 백서에 접근할 수 있는 주소, 가상자산의 수량(발행량 및 유통량, 지분 관계 등) 기본정보가 투명하게 제공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이런 정보가 공개되지 않으면 깜깜이 투자가 이뤄질 수밖에 없고 리딩방이 활개를 치게 된다고 했다.

핀테크학회는 그래서 가상자산의 발행처는 가상자산과 관련한 기본정보를 공시해야 한다며, 가상자산 평가기관도 역시 공시의무를 져야 한다고 밝혔다.

국가기관으로부터 가상자산사업자 신고가 수리된 거래소들도 투자자에게 믿을 수 있는 가상자산을 제공한다는 차원에서 발행처의 공시의무를 대행하여 거래소 플랫폼에 관련 기본정보를 공개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금융당국에는 이러한 가상자산 공시의무를 지키도록 계도하고 공시의무가 잘 이루어지는지 감독하며 관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