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24.95 29.47 (-0.91%)
코스닥 1,047.63 7.87 (-0.75%)

박용진 "윤석열=윤차차..아이돌 같은 등장 꿈꾸나"

  • 등록 2021-06-18 오전 9:45:34

    수정 2021-06-18 오전 9:45:34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차기 대선에 도전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을 향해 “별명이 오죽하면 ‘윤차차’겠냐. 간만 보지 말고 직접 말하라”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박 의원은 지난 17일 CBS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에 출연해 “대통령을 하겠다는 분이 ‘이렇게 했다고 전해라’는 전언정치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박 의원은 “대통령이 되겠다고 하는 사람이라면 기본적으로 국민의 질문에 성실하게 대답하고 자기의 생각을 정확하게 이야기해야 한다”며 “잘됐는지 잘못됐는지 검증받고 틀렸다면 그걸 수정하고 잘못했다고 사과하고 이렇게 가는 것이 위험함을 최소화시키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윤 전 총장을 향해 “무슨 기획사 관리를 받는 아이돌 가수처럼 깜짝 등장하시고 싶은 것 같다”며 “그러려면 그런 일에 맞는 직업을 선택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사진=연합뉴스)
박 의원은 또” 저렇게 정치하는 건 정치를 잘못 알고 있거나 국민을 너무 얕잡아 보는 것”이라며 “아홉 달도 남지 않았는데 차차 알 거라니..”라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가 ‘윤 전 총장이 전언정치를 하는 사정이 있지 않겠나’라고 묻자 박 의원은 “사정이 있는게 아니라 생각이 없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대한민국을 끌어나갈 비전이나 정책이 있으면 검증해 드리겠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반문하며 “그런데 그런게 없는 게 분명하다”고 했다.

박 의원은 “다른 사람 입을 통해서 이야기를 전달하려고 하는 것 자체가 여의도의 낡은 정치 문법이자 이미 지난 꼰대정치 문법”이라며 “그렇게 안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