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로스 "우크라 침공은 3차대전 시작…러 물리쳐야"

조지 소로스, 다보스포럼에 "푸틴, 반드시 패배해야"
"휴전은 믿을 수 없어…푸틴 약해질수록 예측불허"
"中, 제로코비드 실패…시진핑, 3연임 못할 수도"
  • 등록 2022-05-25 오전 9:38:28

    수정 2022-05-25 오전 9:38:28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헤지펀드의 전설’로 불리는 조지 소로스(91) 소로스펀드 회장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3차 세계대전의 시작이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유 문명사회를 보존하기 위해서는 서방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군대를 우크라이나에서 몰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AFP)


2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소로스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측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3차 세계대전의 시작이었고, 우리 문명은 살아남지 못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 문명을 보존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가능한 한 빨리 푸틴을 물리치는 것”이라며 “휴전은 믿을 수 없다. 푸틴이 약해질수록 그의 행동을 예측하기 힘들어진다”고 했다.

정상국가를 상대로 한 침공을 용납해서는 안 된다는 의미이자, 러시아가 그동안 국가 존립의 위기가 있을 때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고 밝힌 점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소로스는 “결과를 예측할 수는 없지만 우크라이나에는 확실히 승산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유럽이 고통스럽더라도 러시아산 에너지 공급 중단에 대비해야 한다고도 했다. 러시아측에서 먼저 가스 공급을 차단할 수 있다고는 것이 소로스의 생각이다. 현재 유럽연합(EU) 천연가스 소비량에서 러시아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40%다.

소로스는 또 중국의 엄격한 코로나19 방역정책인 ‘제로 코비드’ 정책이 실패했다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일련의 정책 실수로 3연임에 실패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그는 세계에서 가장 큰 국가인 러시아와 세계 2위 경제대국인 중국이 개인이 국가에 복종하도록 하는 ‘폐쇄사회’의 주도적인 일원이라고 비판했다. “억압적인 정권들이 승승장구하고 있으며 열린 사회는 포위돼 있다. 오늘날 중국과 러시아는 개방 사회에 가장 큰 위협이다”라는 주장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