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가짜 의사에 속아…900만원 주고 얻은 양쪽 가슴 '괴사'

  • 등록 2021-12-06 오전 10:17:44

    수정 2021-12-06 오전 10:17:44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성형외과 전문의인 척 행세하면서 잘못된 방법으로 여성의 가슴 확대 수술을 하다가 양쪽 가슴을 괴사시킨 의사 등 일당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6일 광주지법 형사9단독 김두희 판사는 사기와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기소된 외과 의사 A씨(41)와 무면허 의사 B씨(70)에게 각각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또 이들의 범행을 도운 병원 운영자 C씨(52)와 D씨(54)에게는 징역 3개월과 집행유예 2년, 징역 4개월을 각각 선고했다.

사진은 해당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A씨와 B씨는 지난 2018년 11월 10일 전남 한 지역의 일명 사무장 병원에서 30대 여성 E씨에게 900만원을 받은 뒤 가슴 확대 성형수술을 해 양쪽 가슴이 괴사하는 상해(전치 6주)를 가한 혐의로 기소됐다.

C씨와 D씨는 같은 해 8월부터 11월까지 전남 나주의 한 건물에 불법 사무장병원을 개설해 운영했다.

성형외과 전문의가 아닌 다른 분야 전문의인 A씨와 자격증이 없는 B씨는 C씨, D씨와 짜고 해당 병원에서 전문의인 것처럼 행세했다. 이들은 해당 수술과 관련한 전문적인 의료 지식이 없었고 수술 전에 필요한 검사(초음파 등)를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A씨와 B씨가 가슴 수술에 대한 지식이 전혀 없음에도 피해자에 대한 잘못된 수술을 시행해 심각한 상해를 입게 한 점은 그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피해자에게 심각한 고통을 줘 주의 의무 위반 정도가 무겁고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다만 “피고인들이 잘못을 뉘우치고 있는 점, 피해자에게 손해배상 명목으로 4040만 원을 지급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재판장은 피해 회복 기회를 주기 위해 A씨를 법정 구속하지는 않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