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잠행 깬 이재명 당권 기지개…97그룹 세대교체론 시들

"묵언 수행 중" 발언 하루 만에 공개 행보
`전당대회 출마` 굳힌 암묵적 전략 풀이
불출마 선언 않는 `586`에…`97그룹` 뜻 접나
총선 우려해…`유력 주자`에 줄 설 가능성도
  • 등록 2022-06-19 오후 5:01:57

    수정 2022-06-19 오후 8:55:52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잠행을 깨고 공개 행보에 나섰다. 오는 8월 예정된 전당대회 출마를 두고 당내에선 `이재명 불출마론`이 사그라지지 않는 상황이지만 `침묵`을 유지한 채 행보를 이어가는 이 의원의 출마 가능성은 점점 더 크게 점쳐지고 있다. 한편, 여전히 강고한 계파 구도 속 `97그룹`(90년대 학번·70년대생) 세대교체론은 동력을 잃어가는 모양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8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 계양산 야외공연장 앞에서 열린 이재명과 위로걸음 ‘같이 걸을까’ 행사에서 주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뉴스1)


이 의원은 지난 18일 6·1 지방선거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 선거에서 당선된 이후 인천 계양산 야외공연장에서 지지자와의 첫 공개 만남을 가졌다. 그는 그 전날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 “민생 문제가 더 중요하다. 지금은 묵언 수행 중이다”라며 말을 아꼈지만 하루 만에 지지자와 본격적으로 만나는 공개 행보를 보인 것이다.

일각에선 이를 두고 당권을 향한 `암묵적 전략`이라고 평가했다. 수도권의 한 초선 의원은 “`불출마` 의견을 무겁게 받아들였다면 행보 자체를 공개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사실상 (전당대회) 출마로 방향을 굳히면서 여론 전환을 위해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3·9 대선 이후 강성 지지층으로 떠오른 2030 여성으로 이뤄진 `개딸`(개혁의 딸)들을 향해 “억압적 표현을 하면 상대는 오히려 반발심만 높아진다”며 당내를 향한 `선동적` 지지 행위에 직접 중재에 거듭 나선 것 또한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호남권의 한 재선 의원은 “결국 전당대회를 나가기 위해서 비명계(비이재명계)를 향한 `개딸`들의 문자 폭탄을 자제하라고 요청한 것”이라며 “이 의원의 입장에선 당내에서도 입지를 더 다져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 의원이 당권을 향해 기지개를 켜고 있는 가운데 당의 근본적 체질 개선을 이루고자 불었던 `세대교체론`은 힘을 얻지 못하는 형국이다. `97 그룹`의 대표 주자로 강병원·강훈식·박용진·박주민·전재수(가나다 순) 의원 등의 이름만 거론될 뿐 실질적으로 이 의원의 대항마로 뛸 사람이 없다는 판단이다. 여기에 전해철·홍영표 등 계파의 대표적으로 일컫는 거물들이 `불출마` 주장에도 뜻을 굽히지 않고 있기에 신진 주류 세력이 나설 자리가 없다는 주장도 일고 있다.

또 다른 재선 의원은 “이번 당권은 2024년 총선과 직결됐기에 결국 `97그룹` 또한 자신의 거취가 불분명한 상황”이라며 “계파의 영향력을 무시할 수 없기에 출마를 포기하고 유력 주자에 다시 힘을 뒷받침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교수는 “이 의원이 나오면 (당 대표가) 될 것이라는 사람이 많을 텐데 공천권을 가진 자리로서 친명계(친이재명계)가 아닌 사람들은 불리할 것이라 판단할 수 있다”면서도 “지금 민주당은 `누가 윤석열 대통령과 상대할 것인가`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