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文정부 청와대 행정관, 필로폰 투약 혐의로 재판 넘겨져

서울동부지검, 마약 혐의로 불구속 기소
청와대 재직 시절 텔레그램 통해 마약 구매
  • 등록 2022-07-04 오전 10:15:28

    수정 2022-07-04 오후 10:01:38

[이데일리 조민정 기자]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30대 김모씨가 필로폰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진=뉴스1)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김씨를 지난달 30일 불구속 기소했다.

지난 1월 청와대에 재직 중이던 A씨는 텔레그램을 통해 마약 판매업자로부터 필로폰 0.5g을 40만원에 구매한 혐의를 받는다. 판매업자가 약속 장소인 한 빌라에 필로폰을 숨겨두면 이를 가져가는 방식으로 거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건은 경기 평택경찰서가 인지 수사를 하면서 드러났으며, 김씨 자택 주소지 관할서인 서울 성동경찰서는 사건을 넘겨받아 지난 5월 김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