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이준석 만류에도...진중권 "장제원, 꼭 고소해라"

  • 등록 2021-11-29 오전 10:50:14

    수정 2021-11-29 오전 10:50:14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지난 주말새 SNS에서 ‘키보드 배틀’을 벌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과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진 전 교수는 29일 오전 페이스북에 장 의원을 겨냥 “그냥 지나가면서 한 푸념에 왜 정색을 하고 덤벼드는지”라며 “꼭 고소해라. 안 하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장제원이 하는 말 속에 이미 상황이 다 들어있다. 나는 그저 입으로 ‘백의종군’하고 있다는 의원 하나 비꼬았을 뿐인데, 그걸 무려 ‘정권교체의 훼방꾼’이라고 표현하잖나. 이게 백의종군 하는 사람이 할 소린가? 선거 캠페인 전체를 콘트롤 하고 있는 자기를 방해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꺼져가는 불씨’란 표현은 자신이 권력투쟁에서 문고리를 확실히 잡았다는 얘기. 이제 남은 것은 잔불 정리뿐이고, 그 역시 내가 확실히 진화할테니 헛된 기대하지 말라는 거다”라며 “그 바탕에는 행여 그 불씨가 되살아나지 않을까 하는 초조감도 느껴지고… 워딩만 봐도 상황이 짐작될 거다”라고 덧붙였다.

비슷한 시각 장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는 지금까지도 온갖 음해와 공작과 방해를 이겨내고 여기까지 왔다. 앞으로도 어떤 세력이 어떤 방해를 하더라도 끝내 승리할 거라 믿어 의심치 않다”고 강조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왼쪽),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사진=연합뉴스)
앞서 진 전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에 “지금 윤캠(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캠프)은 4공 말 상황으로 보인다. 차지철 역할을 지금 장제원이 하고 있다”며 “여의도 바닥에는 벌써 ‘장순실(장제원+최순실)’이라는 말이 나도는 모양, 캠프의 메시지가 산으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갈등으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합류가 무산되고 김병준 선거대책위원장이 ‘원톱’으로 나선 것에 대해서 “김병준은 허수아비”라며 “다 장제원 머리에서 나온 것이라 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후보 곁을 떠난다고 말한 건 대국민 사기라고 보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장 의원은 “진중권 교수가 저를 저격해 꺼져가는 김종인 전 위원장 이슈를 재점화 하려고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참 가엾다”고 반격했다.

장 의원은 “김 전 위원장에 대한 눈물겨운 충성심은 높이 평가하지만 자신이 저질러 놓은 저렴한 발언에 대해서는 반드시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진 교수는 ‘진정한 정권교체 훼방꾼’”이라고 했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풉, 고소하세요”라며 “원톱으로 장제원보다는 김종인이 나은 선택이라는 말도 처벌받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지나가면서 관전평도 못 하나. 그냥 구경이나 하려고 했는데, 굳이 원하면 일전을 불사하겠다”며 “소문이 맞나 해서 슬쩍 던져봤더니 바로 물었다”고도 했다.

두 사람의 갈등에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진 전 교수가) 대충은 아는데 정확히 알지는 못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에서 “진중권 작가가 ‘김종인 상왕설을 퍼트린 세력이 결국 승리했다’, ‘장제원은 박정희 정권의 차지철, 박근혜 정권의 최순실 같은 사람’, ‘장순실’이라고 언급했는데 뭘 잘 모르면서 한 얘기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진중권 작가가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쪽에선 보수논객 소리 듣고 장제원 의원한테는 고소당하면 얼마나 꼴이 우습냐”라며 “제가 진 작가에게 어떤 상황인지 정확히 전달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또 장 의원이 여전히 윤 후보의 최측근으로 회의에 참석하는 등 영향령을 행사하고 있다는 진 전 교수와 같은 일부 주장에 대해 “어머나”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이날 MBC 라디오에서 진행자가 “모 언론이 ‘23일 백의종군을 선언한 장제원 의원이 지난 26일에 당사에 나와 회의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고 묻자 “어머나 굉장히 놀라운 일이네요”라며 “만약 사실이라면 정말 놀라울 일”이라며 부정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