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일까지 중부 250㎜ 물폭탄…중대본 1단계 가동

서울 등 밤사이 비 강해져…29일 밤 호우예비특보 발효
위기경보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
호우 및 강풍 특보 곳곳 발효
  • 등록 2022-06-29 오전 10:46:51

    수정 2022-06-29 오전 10:46:51

29일 11시 기준 특보발효 상황/출처: 기상청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내일까지 수도권에 최대 25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기상청은 호우예비특보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29~30일 수도권, 강원내륙·산지, 충남권, 충북중·북부에 50~150㎜의 비가 내리겠다고 밝혔다. 특히 수도권, 강원내륙·산지는 곳에 따라 많은 곳은 25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충북남부, 전북, 경북북부내륙도 오늘부터 이틀간 30~80㎜의 비가 내린다. 이 중 전북북서부나 경북북부내륙에선 최대 100㎜ 이상의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강원동해안, 전남권, 경북권(북부내륙 제외), 경남권, 제주도산지, 서해5도, 울릉도·독도는 10~60㎜, 제주도(산지 제외)는 5~10㎜다.

이번 장맛비는 야간기간에 강해지는 특성이 있어 오늘 낮 동안에는 약해졌다가 밤부터 다시 비가 강해지겠다.

기상청은 “비 구름대의 강도가 강약을 반복하면서 강수량 차이가 매우 크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말했다.

강원도(강원중부산지), 세종, 충남(계룡, 논산), 전북(익산, 김제, 군산), 충남(청양, 부여, 공주)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됐으며, 이날 밤 서울·인천·경기 등 중부지방에 대해 호우예비특보가 발표된 상황이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28일 오후 8시부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하고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했다.

장마가 시작된 북한에 연일 폭우와 집중호우가 쏟아지고 있다. 28일 조선중앙TV는 어젯밤부터 오늘 새벽까지 평양시를 비롯한 북한 각지에서 폭우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렸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폭우로 평원군의 농경지가 물에 잠긴 모습.[조선중앙TV 화면/연합뉴스]
특히 최근 북한 황해도, 강원도 지역에서 많은 비가 내려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 인근 강(임진강, 한탄강 등)과 하천 지역에는 수위가 갑자기 높아지고, 유속이 급격히 빨라질 가능성이 있어 비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수도권과 강원 등에서는 강풍에 대한 대비도 필요하다. 강풍특보가 발효 중인 서울·인천·경기서부와 강원동해안, 강원산지, 충남서부, 전라해안, 경남권해안, 제주도산지는 오늘 오전까지 바람이 초속 10~16m, 순간풍속 ㎧ 이상(산지는 25㎧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강원동해안, 강원산지는 강풍이 30일 새벽까지 이어지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내일 오전까지 순간풍속 55km/h(15㎧) 이상으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많겠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