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엔솔 사내청약 '미달'…일반청약 물량 더 는다

증권사별 7000~15만주 늘어
균등배분 수량 소폭 증가해
  • 등록 2022-01-19 오전 10:34:20

    수정 2022-01-19 오후 1:25:10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기업공개(IPO) 공모청약 초대어로 꼽혀온 LG에너지솔루션의 우리사주청약이 미달을 기록했다. 잔여분이 일반청약 물량에 포함되면서 청약자들의 균등배분 수량도 소폭 늘어날 전망이다.

19일 LG엔솔 등 업계에 따르면 지난 18일 진행한 우리사주조합 대상 청약에서 34만5482주의 잔여분이 발생했다. 총 배정물량 850만주 중 815만4518주만 청약된 것이다. 최종 경쟁률은 0.96대 1로 나타났다.

우리사주 청약은 일반청약과 달리 청약증거금 100%를 넣어야 청약이 가능하다. 또 청약일정이 18일 하루로 짧다. LG엔솔의 경우 청약증거금 규모가 크다 보니 직원들의 자사주 공모주 확보에 어려움이 따랐던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해부터 대출규제가 강화되면서 우리사주 미달이 발생하는 일이 속출해왔다. 흥행에 성공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361610)카카오뱅크(323410) 등도 우리사주조합 청약에서 미달사태가 발생했다.

[이데일리 김태형 기자] 국내 최대규모 기업공개인 LG에너지솔루션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일인 18일 서울 영등포 여의도동 신한금융투자에서 고객들이 상담을 하고 있다.


LG엔솔의 우리사주 미청약잔여주식은 일반청약 물량으로 추가돼 일반청약자에게 배정된다. 이에따라 청약자가 몰리며 1주씩 균등배분이 불가능했던 미래에셋증권에는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각 증권사 배정 물량은 △KB증권 15만8346주(486만9792주→502만8138주) △대신증권 7만9172주(243만4896주→251만4068주) △신한금융투자 7만9172주(243만4896주→251만4068주) △미래에셋증권 7198주(22만1354주→22만8552주) △하나금융투자 7198주(22만1354주→22만8552주) △신영증권 7198주(22만1354주→22만8552주) △하이투자증권 7198주(22만1354주→22만8552주) 등의 순으로 늘었다.

이에따라 균등배분 물량도 소폭 늘 것으로 보인다. 특히 청약자가 대거 몰리며 95.8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미래에셋증권 청약자들에게 희소식이 될 전망이다.

한편 각 증권사는 추가된 물량을 반영해 경쟁률을 보여주고 있다. 이데일리 증권시장부에서 운영하는 주톡피아에서는 현재 청약 경쟁률 실시간 중계를 진행하고 있다. 유투브 창에서 ‘주톡피아’로 검색하면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