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오세훈표 안심마을보안관 사업 시동…"1인가구 심야 골목길 안전하게"

오늘부터 광진·관악 등 15곳서 시작
마을보안관, 전직 경찰 등 관련 자격증 보유 절반
  • 등록 2021-10-25 오전 11:15:00

    수정 2021-10-25 오전 11:15:00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시는 1인가구 밀집지역 15개소를 대상으로 ‘안심마을보안관’ 시범사업을 25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안심마을 보안관 BI.(이미지=서울시 제공)


안심마을보안관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1호 공약인 1인가구 5대 불안 해소 중 안전 분야 지원대책의 하나다. 서울시는 1인가구가 세집 중 하나를 차지할 정도로 매년 꾸준히 증가해왔다. 실제 2018년 32%에서 지난해 34.9% 늘었다.

시범사업 대상지는 광진구 화양동과 관악구 서원동, 서대문구 신촌동 등을 포함해 15곳이다. 시는 서울경찰청,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와 협의해 1인가구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안심마을보안관 60명은 1개소 당 4명이 배치된다. 전직 경찰 등 범죄예방 경력이 있거나 관련 자격증을 보유한 이들이 전체 인원의 52%다.

안심마을보안관의 주요업무는 범죄예방순찰, 생활안전대응 등 크게 두 가지다. 심야시간대 인적이 드물고 차량이동이 어려운 좁은 골목을 안심마을보안관이 직접 걸으며 순찰하고, 범죄나 위급상황이 발생하면 관할 경찰서에 즉시 신고해 신속하게 대처한다. 또 골목에 꺼진 보안등이 있는지, 길이 파손된 곳이 있는지, 빗물받이가 막힌 곳은 없는지 등을 점검·신고해 개선한다.

서울시는 안심마을보안관 시범사업의 효과 분석을 통해 향후 활동구역을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해선 서울시 1인가구특별대책추진단장은 “안심마을보안관 시범운영을 통해 범죄발생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고 안전한 주민생활을 지원함으로써 1인가구의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기여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