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北, ICBM·SRBM 미사일 섞어 쏜 듯… 한미 대응 사격

세차례 걸쳐 동해상으로 발사, 비행거리 다양
한미 연합군, 지대지 미사일 사격 등 공동대응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하게 대응”
  • 등록 2022-05-25 오전 11:21:58

    수정 2022-05-25 오전 11:21:58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북한이 2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방일 직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한 장거리, 단거리 미사일을 섞어서 쏘는 도발을 감행했다. 한미 연합군은 미사일 실사격 훈련으로 대응했다.

사진=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오늘 오전 6시경과 6시37분경, 6시42분경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 각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ICBM ‘화성-17형’으로 추정되는 미사일과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을 섞어 쏘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모두 핵탄두 탑재가 가능하다.

ICBM으로 추정되는 첫 번째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360㎞, 고도는 약 540㎞이며 두 번째 탄도미사일은 고도 약 20㎞에서 소실됐다. 세 번째 탄도미사일(SRBM 추정) 비행거리는 약 760㎞, 고도는 약 60㎞로 탐지됐다.

한미 연합군은 이에 대응하기 위해 연합 지대지 미사일 사격을 하는 등 공동대응에 나섰다. 북한의 전략적 도발에 대한 한미 군 당국의 공동대응은 2017년 7월 이후 4년 10개월 만이다.

합참에 따르면 한미 미사일 부대는 한국군의 현무-II, 미군의 ATACMS(에이테큼스)를 각 1발씩 동해상으로 연합 지대지미사일 실사격을 해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연합전력의 신속한 타격 능력을 현시했다.아울러 공군은 이와 별개로 전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지속 추적하면서 실제 발사에 대비해 F-15K 30여 대의 전투기가 무장을 장착한 채 활주로에 전개해 지상활주하는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실시했다

합참은 “이번 우리 군의 무력시위는 북한의 ICBM 발사 등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의지와 압도적인 전력으로 도발 원점을 정밀타격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갖추고 있음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