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찰청, 아세안 경찰과 공조 강화 나선다

한-아세안 수사역량강화 초청연수 개최
과학수사·사이버 수사기법·노하우 전수
  • 등록 2022-07-04 오후 12:00:00

    수정 2022-07-04 오후 12:00:00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경찰청은 오는 15일까지 베트남과 태국, 필리핀 등 아시아 지역 외국 경찰들을 대상으로 ‘한-아세안 국제범죄 수사역량강화 초청연수’를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경찰로고(사진=연합)
이번 연수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2회째로 아세안 9개 회원국 경찰관 30여명을 대상으로 한국의 과학수사·사이버 분야 전문 수사기법과 노하우를 공유·전수하기 위해 마련했다. 연수 프로그램은 한국 경찰 내 국제협력 치안전문가 강연과 수사연수원 등을 통한 현장실습으로 구성했다.

윤희근 경찰청 차장은 이날 개회식 행사에서 “사실상 국경의 개념이 사라진 세상에서 치안에 대한 해답은 경찰 간 상호연결과 협력에서 찾아야 한다”며 “앞으로도 한국 경찰은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부응해 국제사회의 치안 주체들과 경찰협력의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하고 아세안 지역 경찰에 대한 지원활동도 더욱 넓혀가겠다”고 말했다.

경찰청은 이번 행사에서 한국 경찰의 역사와 발전과정과 치안시스템, 국제협력 활동을 소개하는 동영상을 제작·시연해 참석한 대표단들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오는 5일 경찰청 문화마당에서 경찰 장비 전시회를 개최해 치안 장비 수출도 도모할 계획이다.

아울러 연수기간 중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아세아나폴 사무국장과 지역 내 외사국장을 초청해서 ‘한-아세안 경찰협력 리더십 포럼’을 열어 코로나 이후 새로운 경찰활동 전략과 국제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계획이다.

대표단은 서울경찰청을 방문해 지휘부와 면담을 비롯해 112종합상황실·교통종합정보센터 등 한국경찰의 핵심 치안시스템을 견학하고, 오는 6일 서울특공대를 방문해 대테러훈련도 참관할 예정이다.

아세안 지역은 한국 관광객과 재외국민의 교류가 가장 빈번한 지역으로 국제범죄자들의 주요 도피처로 이용되고 있다. 경찰청에 따르면 작년 국외도피 사범 상위 10개국 중 5개국(필리핀·베트남·태국·캄보디아·말레이시아)이 아세안 국가로 34.9%(333명) 비중을 차지했다. 이에 따라 이번 행사를 통해 앞으로 국민 보호와 도피 사범 송환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경찰청은 기대하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국가적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아세안 지역이 가지고 있는 중요성을 고려할 때 이번 초청연수가 치안 분야에서도 지역 내 경찰들과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확고히 구축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