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24.95 29.47 (-0.91%)
코스닥 1,047.63 7.87 (-0.75%)

"스프링클러 지연, 경고방송 오작동"…쿠팡 '안일' 지적한 노조

  • 등록 2021-06-18 오후 2:52:53

    수정 2021-06-18 오후 2:53:12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쿠팡 덕평 물류센터 화재와 관련 노동조합이 기자회견을 열어 재발 방지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쿠팡의 휴대전화 수거 정책으로 신고가 늦어졌다는 증언도 소개됐다.
사진=뉴시스
공공운수노조 쿠팡물류센터지회는 18일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수많은 전기장치가 돌아가고, 전선이 뒤엉킨 상황에서 화재 위험은 배가 된다. 평소 정전 등 크고 작은 문제가 빈번하지만 쿠팡의 대책 마련은 없다”며 이번 화재가 예고된 것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쿠팡의 안일한 태도가 여실히 등장했다. 작동이 많다며 꺼둔 스프링클러는 지연 작동했고, 평소 화재 경고 방송의 오작동이 많아 노동자들은 당일 안내방송도 오작동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또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최초 신고자보다 10분 먼저 화재를 발견한 단기 사원이 있었지만 휴대전화가 없어 신고를 못 했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반인권적으로 휴대전화 반입을 금지하는 행태가 어떤 위험을 나을 수 있는지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덕평물류센터 일용직 노동자 고용 보장 방안 마련, 규직·계약직 노동자의 인근 센터 발령 또는 휴업수당 지급, 연 최소 2회 이상 물류센터 전 직원 화재대응 훈련 실시, 재난안전 대비 인원 증원, 재난 안전 교육, 전체 물류센터 안전 점검 등 대책을 요구했다.

ㄸ 이번 화재 조사에 노조 참여도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화재는 전날 오전 5시36분쯤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오전 8시19분 화재 초기 진화에 성공해 대응단계를 해제했으나 불이 다시 옮겨붙어 이틀째 진화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