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경, 건물주 됐다…'65억' 합정동 빌딩

  • 등록 2022-06-29 오후 1:34:25

    수정 2022-06-29 오후 1:34:25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여성 듀오 다비치의 멤버 강민경(32)이 65억원 빌딩의 주인이 됐다.

29일 부동산 전문 미디어 땅집고에 따르면 강민경은 지난 4월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 있는 빌딩을 65억원에 계약했다.

지난 23일 잔금을 치렀으며, 이달 안에 소유권이전등기를 마칠 예정이다.

등기부등본상 채권최고액은 60억 원으로 확인됐다. 통상 대출의 120% 수준에서 채권최고액이 설정돼 실제 대출받은 금액은 50억 원으로 추정된다. 이를 감안했을 때 강민경이 건물 매입에 쓴 돈은 15억 원 안팎으로 예상된다.

(사진=강민경 인스타그램)
강민경이 매입한 건물은 1992년 준공됐다. 건물은 대지면적 143㎡, 연면적 411㎡로 지하 1층~지상 5층 규모다.

서울 지하철 6호선 상수역과 약 400m, 2호선 합정역과 약 500m 떨어진 역세권으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상수동 카페거리’에 위치해있다.

2020년 4월 부산의 한 법인이 55억 5000만원에 매입해 2년 만에 매각했으며, 현재 사무실 등으로 이용하고 있다.

임양래 탑빌딩공인중개법인 대표는 땅집고에 “강민경은 3.3㎡(1평)당 1억5000만원 정도에 샀다. 현재 합정·상수동 일대 건물이 3.3㎡당 1억~1억5000만원에 거래되고 있는 것과 비교하면 적정 시세에 거래된 것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