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 노출된 정진석 "與비대위원장 되기 전의 일…윤리위 영향력 행사 안해"

정진석, SNS서 ''경고해야'' 문자 해명
"8월 이준석 기자회견 보고 기막혀 문자"
"윤리위 결정에 영향력 행사하려는 생각 없다"
  • 등록 2022-09-19 오후 2:02:20

    수정 2022-09-19 오후 2:02:20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징계를 두고 당 윤리위원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가 공개된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비대위원장을 맡기 전인 지난달 보낸 메시지였다고 19일 해명했다.

정진석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휴대폰에 뜬 문자는 지난 8월13일 유상범 의원에게 보낸 문자”라며 “오늘 윤리위원인 유상범 의원에게 윤리위 관련 문자를 보냈다는 보도는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주장했다.

정 위원장은 “그날 이준석 전 대표가 기자회견을 자청해 어마어마하게 우리 당을 공격했다”며 “그 기자회견을 보고 하도 기가 막혀 우리 당 윤리위원인 유상범 의원에게 문자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당시 이 전 대표는 ‘조직에 충성하는 국민의힘도 불태워버려야 한다’ ‘대선 당시 양의 머리를 흔들며 개고기를 팔았다’(양두구육)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자신읠 향해 이 xx 저 xx라고 했다’ 등 비난을 쏟아냈다.

문자 메시지 내용인 “중징계 중 해당행위 경고해야지요”라는 부분에 대해 정 위원장은 “6개월 당원권 정지라는 중징계를 맞은 전직 당대표가 근신하기는커녕 당원 동지를 향해 이런 무차별 막말과 폭언을 하는 것은 경고해야 한다는 취지였다”며 “8월13일 저는 비대위원장이 아니었고 평의원이었다, 제가 비대위원장을 맡은 것은 9월7일이었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가 자신의 SNS에서 “윤리위원과 비대위원장이 경찰 수사 결과를 예측하며 징계를 상의하고 지시를 내리는군요”라고 적은 데 대해 정 위원장은 “미안하다”며 “이 대표는 어떻게든 비대위와 윤리위를 엮고 싶은 모양이지만 저는 윤리위 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생각을 해본 적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윤리위원인 유상범 의원과 마지막 문자 메시지 소통을 하고 한 달 하고도 6일이나 지나 ‘오늘 오찬 함께 합시다’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며 “한 달여 전 밤 8시25분에 제가 보낸 개인 문자메시지를 함부로 사진 찍고, 정확한 팩트를 확인하지 않은 채 오늘 문자인 것처럼 엉뚱한 기사를 내보낸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과 문자를 주고 받고 있다. 정 비대위원장은 ‘중징계중 해당행위 경고해야지요~’ 라고 작성하고, 유상범 의원은 ‘성상납 부분 기소가 되면 함께 올려 제명해야죠’라고 메시지를 작성했다. (사진=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