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TF "MBC가 사과", 국민 70% "대통령이 사과"

국힘TF "MBC가 조작 보도 사과하면 끝날 일"
NBS 10월 1주차 조사, 응답자 70% "대통령 사과 필요"
  • 등록 2022-10-06 오후 1:10:10

    수정 2022-10-06 오후 1:10:10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국민의힘이 MBC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여론조사에서는 국민 70%가 윤석열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TF’는 6일 오전 성명을 내 MBC 사과를 요구했다. TF는 “MBC는 9월 22일 ‘자막 조작’ 방송 이후 10월 5일까지 총 200건 이상의 관련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뉴스데스크’에서만 41회를 다뤘고, 인터넷 뉴스 61회, 유튜브 ‘MBCNEWS’ 채널에는 99개의 영상을 업로드 했다”며 “‘자막 조작’ 사건은 MBC가 사과하면 끝날 일”이라고 주장했다.

TF는 “우리는 특히 ‘자막 조작’, ‘동맹 훼손’ 사건에 워싱턴 특파원이 앞장서서 나선 점에 주목한다. 이는 우연이 아니라 민주노총 언론노조 출신들이 MBC 사장 자리를 차지하면서 예견된 바이기도 하다”며“민주노총 언론노조 출신인 최승호 사장은 취임하자마자 대대적인 ‘인적 청산’을 자행했는데, 그 숙청작업의 일환이 바로 전대미문의 ‘특파원 전원 소환’이었다”고도 주장했다.

TF는 “MBC는 더 이상 ‘언론 자유’ 운운하지 말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 아울러 박성제 사장은 ‘자막 조작’ 사건과 더불어 파업불참자 탄압에 책임을 지고 이제 그만 물러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처럼 국민의힘이 윤 대통령 막말 중 ‘바이든’ 부분은 조작이라고 주장하며 MBC 고발에 이어 사과까지 요구하고 나섰으나 이날 발표된 전국지표 여론조사에서는 국민 10명 중 7명이 대통령 사과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발표된 NBS 조사에서 윤 대통령 외교 현장 막말에 대한 질의에 64%가 ”외교 참사“라고 응답했다. 국민의힘 주장과 같이 ”언론의 왜곡“이라는 응답은 28% 밖에 되지 않았다.

막말 내용을 부인하며 MBC를 비난한 대통령실 대응에 대해서도 ”언론 탄압“이라는 응답이 59%로. ”적절한 대응“이라는 응답 30%보다 많았다.

윤 대통령의 사과 필요성에 대해서는 70%가 ”동의한다“고 응답했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7%로, 이날 함께 조사된 대통령 국정운영 긍정평가 29%보다도 낮았다.(해당 조사 3~5일 18세 이상 성인 1000명 대상 조사, 응답률은 15.5%,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 3.1%포인트, 더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