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4주년` 업비트, 회원 890만명 돌파…2030세대 60% 차지

회원수 1년 새 3배 급증…20대 참여 크게 늘어
오전 9~10시 사이 거래 가장 활발
"국내 1호 가상자산 사업자로 안전한 투자환경 마련"
  • 등록 2021-10-25 오후 2:52:25

    수정 2021-10-25 오후 9:09:52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두나무는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출시 4주년을 맞아 다양한 성과를 담아낸 인포그래픽을 25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이달 기준 업비트 회원은 890만명에 달하며, 2030세대 비중이 6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비트의 누적 회원 수는 지난해 10월 300만명에서 이달 890만명으로 약 3배 가량 급증했다. 연령별 비중을 살펴보면 20대가 31%로 가장 많았고, 30대 29%, 40대 24% 순으로 뒤를 이었다. 1년 전인 지난해 10월에는 30대(39.8%), 40대(24.1%), 20대(20.1%) 순이었던 것돠 비교하면 많은 변화를 보였다.

업비트 관계자는 “1년 만에 20대의 디지털 자산 투자 참여가 크게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며 “2030세대가 전체 회원의 60%를 차지해 디지털 자산 투자에 대한 MZ세대의 뜨거운 관심을 방증했다”고 설명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57%, 여성이 43%로 남성이 많았다. 업비트를 이용할 때는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는 비중이 78%(안드로이드 52%, iOS 26%)로, 22%인 웹(PC)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업비트에 대한 흥미로운 기록들도 공개돼 눈길을 끈다. 업비트 이용자들의 거래가 가장 활발한 시간대는 오전 9~10시이고, 다음으로는 오후 6~7시로 집계됐다. 많은 이용자들이 출퇴근 시간에 활발하게 거래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업비트가 출범 후 4년 간 가장 많은 이용자 수를 기록한 날은 올해 5월 20일로, 이날 하루 업비트를 찾은 이용자만 500만명에 달했다. 이용자들의 업비트 앱 일평균 체류 시간은 45분 32초로 집계됐다.

업비트는 이용자들의 응원에 보답하고자 최근 1년간 총 41건의 이벤트를 진행했다. 지난 6월에 진행한 `브레이브걸스 5번째 미니앨범 출시 기념 업비트 X NFT 이벤트`는 불과 15초 만에 종료되는 등 높은 관심을 받았다.

업비트는 지난 1월에는 국내 최초로 디지털 자산 실시간 변동성 지수인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를 출시했고, 구글플레이와 애플의 앱스토어에서 동시에 실시간 인기 앱 1위를 차지했다. 9월에는 국내 최초 블록체인 개발자 컨퍼런스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21`을 개최해 블록체인 생태계 발전을 위한 노력을 이어갔다.

정보보호 및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ISMS-P)도 획득했으며, 이달 국내 최초로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수리돼 `국내 1호 가상자산 사업자`가 됐다. 100억원 규모의 `업비트 투자자 보호 센터`도 연내 설립을 준비 중이다.

두나무 관계자는 “업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자산 거래소로서 믿을 수 있는 안전한 투자 환경을 조성하고 성숙한 디지털 자산 투자 문화 정착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