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화 포레나 미아'도 줍줍행...139가구 무순위 청약

고분양가 논란에 당첨자 28% 분양권 포기
칸타빌 수유팰리스·북서울자이 폴라리스 등 미계약·미분양 잇달아
  • 등록 2022-05-27 오후 4:50:27

    수정 2022-05-27 오후 4:50:27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고분양가 논란이 나왔던 서울 강북구 미아동 ‘한화 포레나 미아’ 아파트가 무순위 청약을 받는 신세가 됐다.
한화건설이 서울 강북구 미아동에서 분양하는 ‘한화 포레나 미아’ 투시도. (자료=더피알)
한화 포레나 미아는 다음 달 2일 무순위 청약을 받는다. 무순위 청약은 아파트 정당계약 이후 미분양·미계약 물량이나 당첨 취소 물량이 생기면 청약가점에 상관없이 추첨으로 당첨자를 정하는 청약 방식이다.

한화 포레나 미아는 지하 5층~지상 최고 29층 4개 동, 전용면적 39~84㎡ 497가구 규모 아파트다. 4월 처음 분양할 땐 특별공급과 일반공급을 합쳐 5792명이 청약을 신청했다.

이번에 무순위 청약을 받는 물량은 139가구. 청약 당첨자 중 28%가 분양권을 포기한 셈이다.

부동산 업계에선 높은 분양가 때문에 당첨자들이 계약을 포기한 것으로 본다. 한화 포레나 미아 분양가는 전용면적 84㎡형 기준 약 11억5000만원. 인근 미아동 ‘두산위브 트레지움’은 입주 10년차 구축이긴 하지만 10억원 밑으로도 전용 84㎡형 물건이 나오고 있다.

강북구 일대에선 최근 미계약·미분양 아파트가 잇달아 나오고 있다. 다음 달 입주를 시작하는 칸타빌 수유팰리스는 216가구 중 74가구가 아직 미분양 상태다. 미아동 ‘북서울자이 폴라리스’도 청약 당첨자 18명이 분양권을 포기, 무순위 청약을 받고서야 ‘완판(다 파는 것)’할 수 있었다. 느슨한 분양가 규제를 이용해 분양 수익을 높이려는 시행사와 입지 등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따지는 청약 수요자 사이에 미스매치가 생기면서 미계약·미분양 물량이 늘고 있다는 게 부동산 업계 시각이다.강북구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이 아니기 때문에 분양가 상한제가 시행되는 다른 서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분양가를 높게 책정할 수 있다.

한화 포레나 미아 무순위 청약을 넣으려면 27일 기준 서울에 주소를 둔 무주택자여야 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