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李-尹 양자토론 31일 개최…'4자 TV토론'은 내달 3일 열릴 듯(종합)

민주당-국힘, 31일 양자 토론 실무 협의 돌입
2월 3일 4자 토론 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합의
국민의당 "합의 자리 아냐…양자 토론 철회 요청"
  • 등록 2022-01-28 오후 5:28:46

    수정 2022-01-28 오후 5:28:46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양자 토론이 31일 열린다. 설 명절 연휴 직후인 2월 3일에는 안철수 국민의당·심상정 정의당 후보를 포함, 여야 대선 후보 4명이 참여하는 20대 대선 첫 TV 토론이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그래픽=문승용 기자.


민주당과 국민의힘 선대위는 28일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가 참여하는 양자 토론을 위한 실무협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설 연휴 때 이 후보와 윤 후보 간 토론을 유권자들이 볼 수 있게 됐다.

박주민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은 오후 기자회견에서 “31일 양자 토론과 2월 3일 4자 토론을 위한 각각의 실무 협상을 시작하겠다”며 “이재명 후보가 31일 양자 토론 참여 의사를 명확히 했으니 윤석열 후보도 더 이상 조건을 달지 말고 4자 토론에 참여하라”고 말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토론협상단장은 입장문을 내어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곧바로 실무협상의 개시를 요청드린다. 금일 늦은 시간이라도 실무협상이 재개될 수 있도록 즉시 조치하겠다”고 밝히면서 토론은 성사됐다.

양자 토론 이후 설 연휴 직후인 다음달 3일엔 민주당·국민의힘·국민의당·정의당의 4자 TV 토론이 열릴 가능성도 커졌다.

민주당 선대위는 다음달 3일 오후 8시 4자 토론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박 단장은 “2월 3일 4자 토론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며 “국민의힘은 2월 3일 4자 토론 참여를 확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도) 더 이상 조건을 달지 않고 비틀지 않을 것”이라며 “그 정도 신뢰는 보여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발표 직후 국민의당은 양자 토론 법원의 결정에 배치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TV 토론의 최종 성사까지 변수가 남은 상황이다.

국민의당은 “민주당과 어떤 합의도 한 것이 없다”며 “오늘 진행된 KBS 룰 미팅은 2월 3일로 진행될 지상파 3사 방송 토론에 대한 룰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였다. 3당 간의 실무 협의나 합의를 하는 자리가 아니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명확히 국민의힘과 민주당의 양자토론 진행은 법원의 결정 취지를 무시한 ‘담합 행위’임을 지적했다”며 “민주당에게 양자토론 합의를 철회할 것을 요청했다”고 반박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