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후원 좀"…가세연 "빌린 돈만 약 12억, 직원 월급 밀렸다"

  • 등록 2021-10-28 오후 3:45:20

    수정 2021-10-28 오후 3:45:20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가 “재정상태 악화로 직원들 월급이 밀렸다”며 구독자들에게 후원을 요청해 눈길을 끌고 있다.

27일 김 대표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과거 그가 강남고속버스터미널 앞에서 삭발하던 상황의 사진과 함께 “가로세로연구소는 언제나 가장 앞에서 싸워왔다”는 글을 게재했다.

김 대표는 “뮤지컬 ‘박정희’는 무모한 도전이었을지 모른다”면서 “후회는 없지만 연말까지 숨고르기를 해야하는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재정적 악화가 심각하다”면서 “여러분들의 도움으로 직원들 월급은 지급했지만 넘어야 할 난관이 많다”고 강조했다.

이어 “연말까지 내야 하는 세금만 1억원에 육박하고, 뮤지컬 장비 이용료로 내야 할 돈도 1억원 가량 미납 상태다”라며 “피디와 작가 인원이 부족해 야외촬영도 어려워 당분간 차분히 방송할 수 밖에 없다”며 계속된 후원을 부탁했다.

(사진=가세연 유튜브 커뮤니티 캡처)
앞서 김 대표는 “뮤지컬 박정희로 이리저리 빌려 쓴 돈만 12억6000만원이 넘는다”면서 “직원들 월급을 지급해야 하는 위기상황이다”라고 자금상태의 악화를 드러낸 바 있다. 그는 지난 2019년 4월 강원도 산불피해를 돕는 봉사활동 사진을 함께 올리며 가세연에 위기가 찾아왔다고 호소하는 글을 올렸다.

김 대표는 “항상 직원 월급만큼은 단 한 번도 밀리지 않았는데 (월급을 지급하기로 예정됐던) 25일에 직원 월급을 지급하지 못했다”며 “따로 대출을 받을 수도, 주변에서 돈을 더 빌릴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밝히며 후원 계좌를 언급했다.

가세연 출연진은 조 전 장관 자녀, 이인영 통일부 장관 아들 관련 허위 방송을 한 혐의(명예훼손) 등으로 10여건 이상 피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달 10여 차례 출석 요구에 불응해 체포에 나선 경찰과 대치하는 상황을 빚기도 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에서 기각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