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주 아파트 붕괴 현장 찾은 이준석 “국토위서 책임 묻겠다”

“수색에 방해될까봐 방문 늦어…마음 먹먹”
사고 현장 둘러본 뒤 “모든 고려 할 것”
현대산업개발에도 적극 구조 당부
  • 등록 2022-01-25 오후 7:26:17

    수정 2022-01-25 오후 7:26:17

[광주=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박태진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5일 광주광역시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을 방문해 “국토교통위원회를 통해 작업 업체 측에 사고를 유발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현장을 찾아 붕괴한 건물을 둘러본 뒤 취재진을 만나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사고 현장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과 만난 자리에서 “실종된 분들의 무사귀환을 빈다”며 “수색에 방해 될까 봐 방문이 늦었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으로서 어떻게 해야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을 수 있을 지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 마음이 먹먹하다”고 했다.

이 대표는 지난해 6월 당 대표 취임 이후 첫 광주 방문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당 대표로서 광주를 처음 방문했을 때의 동구 학동 재개발 정비사업 4구역 건물 붕괴 참사 당시가 기억난다”며 “이렇게 다시 안전사고가 발생해 마음이 아프다”고 밝혔다.

직접 현장을 둘러봐야 한다는 가족들의 요구에 이 대표는 실종자 수색이 진행 중인 붕괴사고 아파트 22층까지 올라가 현장을 둘러보기도 했다.

이 대표는 “광주시당과 중앙당 차원에서도 할 수 있는 모든 고려를 하겠다”며 “현대산업개발은 적극적으로 구조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