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이든, 기름값 안정 위해 디젤 비축유 방출 검토"

10년만에 북동부 가정 난방용 비축유 방출 검토
올여름 부탄·에탄올 함유 휘발유 사용도 검토
"여름철 스모그 유발하지만 가격은 더 저렴"
  • 등록 2022-05-24 오후 6:12:51

    수정 2022-05-24 오후 6:12:51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치솟는 유가를 안정시키기 위해 디젤 비축유를 방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렴하지만 대기를 오염시키는 탓에 여름철 사용이 제한됐던 부탄 함유 휘발유도 올해 만큼은 판매를 허가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사진=AFP)
CNN방송은 23일(현지시간) 백악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디젤 재고 감소와 가격 급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미 북동부 가정 난방용 비축유 중 디젤유를 방출하는 방안을 살펴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우크라이나 전쟁, 코로나19 봉쇄조치 해제 이후 항공·여행 수요 증가 등으로 크게 오른 디젤유 가격을 안정화하기 위한 조처로 풀이된다. 전미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미국의 디젤유 평균 가격은 지난 22일 기준 1년 전보다 약 75% 뛰었다.

미 북동부 가정 난방용 비축유는 이 지역의 잦은 겨울 폭풍에 따른 공급난에 대비하기 위해 2000년부터 저장됐다. 그동안 실제로 디젤유가 방출된 것은 2012년 태풍 ‘샌디’가 강타했을 때가 유일하다.

다만 이 비축유를 방출해도 수요를 충족시키기엔 역부족이어서 가격을 안정화하긴 힘들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CNN은 방출되는 디젤유 규모가 약 100만배럴로 북동부 하루 공급량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오일 어소시에이츠의 앤디 리파우 회장도 “대단한 양이 아니다.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진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와 별도로 바이든 행정부가 휘발유 가격을 낮추기 위해 매년 여름 시행하는 휘발유 환경 규정을 올해는 적용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이날 휘발유 1갤런 가격은 전년 동기대비 50% 급등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백악관에서 관련 회의에 참석한 소식통들은 “미 정부가 연료 가격을 낮추기 위해 올해는 여름철 부탄 성분이 들어간 휘발유 사용 금지를 유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앞서 지난 4월에도 미 정부가 15% 에탄올 함유 휘발유(E15) 판매 금지 규정을 올 여름(6월 1일~9월 15일)에 한해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휘발유 역시 아직 사용 금지 유예 여부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이들 휘발유는 스모그를 유발하는 등 환경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에 미국에선 여름철 사용이 금지되고 있다. 대신 일반 휘발유보다 가격이 저렴하다. 미국인들의 연료 비용 부담을 덜어주는 것이 당장의 환경 오염보다 더 시급한 과제라고 미 정부가 판단하고 있는 셈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