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신성장 동력인데...코인·NFT 불신에 게임주 '어쩌나'

암호화폐 시장 변동성 확대...NFT·P2E 기대감↓
''실적 부진''에 주가 ''흔들''...게임주 목표가 하향 잇달아
게임 콘텐츠 질적 향상 필요성 언급
  • 등록 2022-05-16 오후 4:53:38

    수정 2022-05-16 오후 4:53:38

16일 이데일리TV 뉴스.
<앵커>

‘테라-루나 사태’로 불거진 불신이 코인시장 전반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P2E(돈버는 게임), NFT(대체불가토큰) 등 블록체인을 활용한 기술을 게임에 접목하려는 게임사들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미치는 모습입니다. 커지는 변동성에 게임주 투자에 여전히 보수적인 시각이 우세한데요. 관련해 이혜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엔씨소프트·크래프톤·넷마블 등 대형 게임주가 편입된 KODEX 게임산업(300950) ETF가 지난주 5% 하락했습니다. 올 들어서만 40% 넘게 급락했습니다. TIGER K게임 ETF도 일주일 새 10% 빠졌습니다. 지난주 코스피와 코스닥지수가 각각 1.5%, 3.5% 하락한 것을 고려할 때 게임주 하락 폭이 유독 컸던 겁니다.

그 원인 중 하나로 암호화폐 시장의 변동성 및 불안 심리 확대가 꼽힙니다. 테라-루나 코인 사태로 암호화폐 시장 자체에 대한 불신이 커지면서 그동안 게임주의 신성장동력으로 부각됐던 NFT, P2E 등의 기대감도 흔들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일부 대형사의 실적 부진이 겹치며 하락세는 더 짙어졌습니다. 넷마블(251270)이 10년만에 영업 적자를 기록하는 등 다수 게임업체들이 1분기 실적에서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향후 낙관할 수 없는 실적 전망도 그대로 주가에 반영됐습니다.

증권가에서도 게임주에 대해 보수적인 시각을 내비치고 있습니다. 이날에만 8개 증권사가 넷마블 등 게임사에 대한 목표주가를 하향했습니다. 단기 반등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평가입니다. 또 게임주가 반등하기 위해서는 실적 개선을 이끌 신작 모멘텀이 필요한데 하반기에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결국 게임업체들의 향방은 게임 콘텐츠의 질적 향상 여부에 달렸다는 의견이 나옵니다.

[김정태/동양대 게임학부 교수]

“게임 소재를 심사숙고하는 전략이 필요할 때가 됐습니다. 실험적인 게임 소재, 창의적이고 예술적인 게임 소재까지 포함해서 거기에서 답을 찾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생각이 들고요. 더 나아가서 효율적인 전략으로는 성공한 IP를 가지고 2차 창작, 재창작을 게이머의 입장에서 세련되게 하는 게 중요할 것 같아요.”

게임사들이 철저한 준비없이 P2E, NFT 등 트렌드에 무분별하게 편승하면 오히려 가치가 흔들릴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게임사들의 핵심 경쟁력은 결국 우수한 게임 콘텐츠입니다.

이데일리TV 이혜라입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