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90원대 환율과 외인 국채선물 매집…변동성 장세 불가피[채권분석]

국고 3년물 금리, 1.4bp 내린 3.181%
외인, 3·10년 국채선물 나란히 순매수
1390원대 유지 중인 원달러 환율
“별다른 저항선 없는 환율 레벨, 변동성 불가피”
장 마감 후 미국 6월 S&P 합성 PMI 등 발표
  • 등록 2024-06-21 오후 12:15:10

    수정 2024-06-21 오후 12:34:00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21일 국내 국고채 시장은 외국인의 수급에 강세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외국인의 3·10년 국채선물 매수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원달러 환율은 1390원을 넘어섰다. 당국이 통화스와프 증액을 발표했지만 효과가 다소 미미해 보인다는 평가도 나온다. 최근 외국인의 국채선물 매집과 원화 약세를 감안하면 사실상 한국의 선제적 인하를 염두에 둔 포지셔닝이라는 분석이다.

10년 국채선물 가격 5분봉 차트(상단)와 원달러 환율 차트(하단).(자료=마켓포인트)
국고채 금리, 중단기물 하락

이날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장내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오전 11시57분 기준 3.181%로 1.4bp(1bp=0.01%포인트) 하락하고 있다. 5년물과 10년물 금리는 각각 2.1bp, 1.5bp 하락한 3.199%, 3.255%를 기록하고 있다. 20년물과 30년물 금리는 각각 0.4bp, 0.8bp 상승한 3.229%, 3.168%를 기록 중이다.

국채선물도 강세다. 3년 국채선물(KTB3)은 전거래일 대비 8틱 오른 105.24에 거래되고 있다. 10년 국채선물(KTB10)은 14틱 오른 114.74에 거래 중이다. 30년 국채선물은 52틱 내린 135.30를 기록 중이나 49계약 체결에 그쳤다.

수급별로는 3년 국채선물서 외국인이 1만738계약을 순매수 중이며 은행 2790계약, 금투 7554계약 등이 순매도 중이다. 10년 국채선물서는 외국인이 3077계약 등 순매수 중이며 금투 864계약, 은행 1145계약 등 순매도 중이다.

“외국인의 엄청난 매수세…환율 연동된 변동성 불가피”

이날 레포(RP) 금리는 전거래일 대비 9bp 오른 3.57%로 출발했다. 장 초 1392원까지 치솟은 원달러 환율은 당국의 통화스와프 거래 한도 증액에도 불구하고 1390원대에서 내려오지 않는 모습이다.

한 외국계은행 딜러는 “환율이 사실 제일 불안한 레벨에 와있는데 이 레벨에서는 마땅한 저항선 자체가 없다”며 “과거 1400원대 고점도 사실 정부가 막아준 만큼 최근 기준금리와 환율 움직임이 상당히 연동돼있는 모습”이라고 짚었다.

이어 “외국인의 포지션이 지금 엄청나게 쌓여있는데 10년 국채선물 같으면 과거 3년간 포지션 고점의 90%에 육박하는 정도로 늘렸다”면서 “3년 국채선물도 고점 대비 60%로 굉장히 짧은 시간 내에 매수를 집중하고 있기에 변동성은 피할 수 없어 보인다”고 봤다.

원화 약세와 외국인의 국채선물 매수세가 사실상 선제적인 인하를 염두에 둔 움직임으로 보인다. 다만 외국인들의 이 같은 포지셔닝이 되려 한국은행의 선택지를 좁히게 만드는 결과로 이어진다는 평가도 나온다. 앞선 딜러는 “일본의 경우를 봐도 심리가 쏠리면 개입으로도 한계가 있다”면서 “그런 경우 사실 기준금리 자체를 계속 중립적으로 이어갈 수밖에는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편 장 마감 후 오후 10시45분에는 미국 6월 스탠더드앤푸어스(S&P) 글로벌 합성 구매관리자지수(PMI) 등이 발표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