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첫 드라마 '삼식이 삼촌', 오늘(15일) 공개

  • 등록 2024-05-15 오전 6:00:00

    수정 2024-05-15 오전 6:00:00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배우 송강호의 첫 시리즈물로 기대를 모은 ‘삼식이 삼촌’이 오늘(15일) 베일을 벗는다.

디즈니+ 새 오리지널 시리즈 ‘삼식이 삼촌’은 전쟁 중에도 하루 세끼를 반드시 먹인다는 삼식이 삼촌(송강호 분)과 모두가 잘 먹고 잘 사는 나라를 만들고자 했던 엘리트 청년 김산(변요한 분)이 혼돈의 시대 속 함께 꿈을 이루고자 하는 뜨거운 이야기.

15일 디즈니+에서 전 세계에 첫 공개되는 ‘삼식이 삼촌’ 1~5화는 격동의 시대, 하루 세 끼 끼니 걱정 없는 나라를 만들고자 하는 삼식이 삼촌과 김산을 비롯해 각자 다른 꿈을 쫓는 다양한 계층의 인물들이 뜨겁게 부딪히며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를 예고한다.

‘전쟁 중에도 자기 식구는 하루 세끼를 먹였다’고 해서 삼식이 삼촌으로 불리는 사일개발 박두칠 사장. 그의 오랜 꿈은 재계 순위 20위 기업인 모임 청우회의 정식 멤버로 인정받는 것이었으나 그 꿈이 한순간에 날아갈 위기에 처한다.

차기 지도자 후보로 주목받는 국회의원 강성민(이규형분)은 과거 자신이 저지른 일을 알고 있는 동대문파 건달 윤팔봉(문종원 분)을 죽여달라고 삼식이 삼촌에게 부탁한다. 강성민의 어린 시절부터 힘들고 더러운 일을 처리해준 삼식이 삼촌은 다음 타깃이 자신이 될 것임을 직감한다.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육사 출신의 올브라이트 장학생, 엘리트 청년 김산은 국가재건사업을 준비한다. 그러나 혼란스러운 정권의 움직임 속에서 그의 꿈은 현실의 벽에 부딪혀 번번이 무산된다. 연인 주여진(진기주 분)의 아버지이자, 자신 또한 아버지처럼 생각하는 혁신당 국회의원 주인태(오광록 분)의 강연회에서, 자신의 꿈에 대해 열정적인 연설을 펼친다. 이를 보고 깊은 감명을 받은 삼식이 삼촌은 자신과 같은 꿈을 꾸는 김산을 위한 원대한 계획을 세운다.

그러나 김산은 갑자기 다가와 자신의 꿈을 이루어 주겠다는 삼식이 삼촌이 의심스럽기만 하다. 그런 김산을 설득하기 위해 삼식이는 쌀 가마니부터 과자, 굴비, 전화기에 이르기까지 각종 물량공세를 펼친다.

뿐만 아니라, 진급 심사에 번번이 떨어지는 김산의 올브라이트 동기이자 절친한 친구인 육군 대위 정한민(서현우 분)에게 진급을 약속하는 등 사람들의 욕망을 빠르고 정확하게 간파하는 특유의 능력과 타고난 전략가의 기질을 활용해 김산의 주변인들까지 포섭한다.

삼식이 삼촌은 김산을 회유하기 위한 또 다른 작전을 실행하며 그의 원대한 계획이 과연 어떤 파장을 몰고 올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이처럼 다채로운 인물들의 이해 관계가 얽히고 설키며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하는 ‘삼식이 삼촌’은 믿고 보는 배우들의 섬세하고 생동감 넘치는 연기와 강렬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공개된 스페셜 포스터는 고층의 건물을 배경으로 각자 다른 이상을 향하듯 엇갈린 시선의 삼식이 삼촌, 김산, 주여진의 모습이 담겨있다. 자신과 같은 꿈을 가진 김산의 꿈을 위해 원대한 계획을 세우는 삼식이 삼촌은 비장하지만 미묘한 미소를 지으며 앞으로 그가 그릴 계획들이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낼지 궁금증을 높인다.

반면 진중하면서도 예리한 눈빛의 김산은 자신이 꿈꾸는 세상을 향한 확고한 의지를 엿보게 만들며, 그가 삼식이 삼촌을 만나고 어떻게 변화할지 관심을 높여낸다. 두 사람의 사이에서 올곧은 신념과 객관적인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주여진은 삼식이 삼촌을 경계하며, 변해가는 김산을 향한 걱정 어린 시선을 담아냈다. 여기에 “혼돈의 시대, 모두가 다른 꿈을 꾸었다”라는 카피는 각자의 이상과 목표를 향해 질주하며, 서로 얽히고 설킬 관계를 예고해 ‘삼식이 삼촌’만의 서사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삼식이 삼촌’ 1~5화는 15일 오후 4시 오직 디즈니+에서 공개되며, 매주 수요일 2개씩 그리고 마지막 주 3개로 총 16개의 에피소드로 만나볼 수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