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봉준호 감독, 소설 원작 SF영화 연출…로버트 패틴슨 물망

  • 등록 2022-01-20 오전 9:53:22

    수정 2022-01-20 오전 9:53:22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봉준호 감독과 로버트 패틴슨의 만남이 성사할지 관심이 쏠린다.

19일(현지시간) 미국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봉준호 감독은 에드워드 애쉬튼 작가의 미출간 소설 ‘미키7’을 원작으로 한 SF영화를 준비중이다. 이 영화의 주인공에 ‘트와일라잇’ 시리즈와 ‘테넷’ 등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로버트 패틴슨이 거론되고 있다.

‘미키7’은 얼음의 세계인 니플헤임을 식민지화하기 위해 파견된 탐험대 일원인 미키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 소설은 올해 1분기 중에 출간될 예정으로, 그의 과거 경험에 비춰 봉준호 감독의 ‘미키7’은 소설과는 다를 수 있다고 보도는 전했다.

이 영화에는 ‘옥자’ 제작에 참여했던 플랜B가 제작에 참여하며, 워너브러더스가 배급한다.

이 영화는 봉준호 감독이 ‘기생충’을 통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4관왕을 수상한 이후에 선보이는 영어 영화다.

봉준호 감독은 차기작으로 심해 생물과 인간을 주제로 한 애니메이션을 준비하고 있으며, 또 ‘기생충’의 제작사인 바른손이앤에이와도 영화 2편 작업을 계획하고 있다.

한편 로버트 패틴슨은 오는 3월 영화 ‘더 배트맨’ 개봉을 앞두고 있다. ‘더 배트맨’은 탄생 이전의 이야기로 배트맨의 세대 교체를 알리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