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에 배변 후 도망친 30대…왜 그랬냐 물었더니 한 말

  • 등록 2023-01-30 오전 9:51:06

    수정 2023-01-30 오전 9:51:06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한 택시 기사가 뒷좌석에 배변한 후 도망친 승객이 있었다는 경험담을 털어놔 모두를 경악케 했다.

지난 27일 첫 방송된 MBN ‘우리가 몰랐던 세계-진상월드’에서는 택시 기사들 겪은 진상 승객들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사진=MBN ‘우리가 몰랐던 세계-진상월드’)
이날 8년 차 택시기사 진장은 씨는 “지금까지가 위로 나온 이야기라면 제 얘기는 밑으로 나온 얘기”라며 택시 안에서 일어난 대변 배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에 MC 김구라는 “충분히 그럴 수 있다. 사실 참을 수 없는 것 아니냐. 술 마시면 더 조절이 안 되지 않느냐”고 하자 진씨는 “낮에 30대 초반 여성분이 그랬다”고 반박했다.

진씨는 “우리는 의자를 앞에 당겨놓기 때문에 (뒷좌석에) 여유 공간이 있다. 그런데 뒷좌석에 공간이 있으니까 그곳에 내려앉아서는 휴대폰을 들여다보고 있더라”며 “그래서 ‘설마’라는 생각을 했다. (목적지에) 도착했는데 그 여자분이 내리곤 후다닥 뛰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그는 “(뒷좌석을) 봤더니 갈색 슬러시 같은 게 있더라. 그래서 만져봤는데 이건 슬러시는 아니었다. 뒤에서 나온 거더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진씨는 “놀라서 (택시) 불러주는 앱 회사에 전화해 ‘손님이 뭘 두고 내렸다’고 했다. ‘뭘 놓고 내렸냐’고 하길래 ‘똥을 두고 내렸다’고 했다. 그랬더니 전화번호를 알려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전화를 걸었더니 남자친구가 (택시를) 불러준 거였다. 남자친구는 안 믿었다. 만난 지 2주 됐다고 했다”며 “그 사람도 온갖 생각과 번뇌가 지나가더라, 그래서 사진을 보내주며 ‘당신 여자친구가 이걸 놔두고 내렸다. 전화번호를 알려달라’고 하니까 그제야 여자친구 전화번호를 알려줬다”고 말했다.

진씨는 “여자분에게 전화를 했다. ‘똥을 싸고 가시면 어떡하냐’고 하니까 그 여자분이 두 마디도 안 하더라. ‘얼마면 됩니까’라고 했다. 마치 자주 일어나는 일인 것 같더라”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디올 그 자체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