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앙·구씨·시청률 상승…'나의 해방일지'가 남긴 것 [스타in 포커스]

  • 등록 2022-05-28 오전 11:00:00

    수정 2022-05-28 오전 11:00:00

‘나의 해방일지’(사진=JTBC)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시청자들의 입소문을 타고 무려 2배의 시청률 상승을 보인 ‘나의 해방일지’가 종영까지 단 2회 만을 남겨놓고 있다. ‘추앙’ ‘구씨’ 등의 신드롬을 낳으며 뜨거운 화제를 모은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추앙부터 구씨까지, 신드롬

“날 추앙해요.” 여자주인공 입에서 생각지 못한 말이 튀어나왔다. 이 한마디로 남녀주인공의 관계부터 드라마와 시청자의 관계가 완전히 뒤바뀌었다. ‘사랑’, ‘연애’, ‘애정’ 등이 아닌 ‘추앙’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는 것에서 이 드라마의 특별함이 느껴졌다. ‘추앙’이라는 말은 여자주인공인 염미정(김지원 분), 그리고 이 드라마가 뻔하지 않다는 걸 보여준 셈이다. 추앙으로 시작한 염미정과 구씨(손석구 분)의 관계는 급진전 됐고, 그 관계를 보며 시청자들도 급속히 빠져들었다.

구씨를 살리기 위해, 또 한편으로는 스스로 채워지기 위해 ‘추앙’을 해달라고 요구한 여자주인공과, 누군가를 추앙하면서 삶의 변화를 맞고 또 새로운 감정을 겪게 된 구씨. 서로를 응원, 아니 추앙하게 된 두 사람처럼 시청자들도 이 드라마를 응원, 아니 추앙하게 됐다.

‘나의 해방일지’(사진=JTBC)
남자주인공 구씨도 마찬가지다. 술만 퍼마시던 외지인 구씨는 염미정을 추앙하면서 시청자들의 추앙을 받았다. 말 한번 제대로 섞지 않았지만, 누구보다 염미정을 오뢔 지켜봤고 또 잘 파악하고 있었던 구씨. 무심한듯 툭툭 던지는 위로와 애정이 백마디 말보다 오히려 더 따뜻하게 느껴졌고 또 설레게 다가왔다. 호감을 사기 위해 가볍게 보여주는 호의가 아니라, 진심으로 염미정을 생각하는 마음에서 비롯된 말과 행동이 시청자들에게 닿은 셈이다. 구씨라는 캐릭터도 매력적이었지만, 구씨의 서툴어서 더 진심 같은 모습들을 배우 손석구가 섬세히 표현해내며 캐릭터는 생명력을 얻었다. 염미정을 바라보는 눈빛과 또 대사들을 툭툭 내뱉는 연기톤이 구씨를 더 매력적으로 표현했다는 평이다. 이 드라마로 ‘구씨 열풍’이 일었을 정도로 손석구는 시청자들의 추앙을 받았다.

‘나의 해방일지’는 tvN ‘또 오해영’, ‘나의 아저씨’를 통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인 박해영 작가의 신작으로 주목 받았다. 박해영 작가가 시청자들의 높은 신임을 받고 또 사랑받는 이유는 로맨스부터 휴먼드라마까지, 어떤 장르와 소재를 다루더라도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는 다는 점이다. ‘나의 해방일지’도 마찬가지다. 음지 출신인 구씨, 사내 불륜, 아이가 있는 이혼남, 전 남자친구의 병간호를 해주는 여자 등 주위에서 볼 수 있는 듯 하지만 또 흔히 볼 수 없는 사람들의 이야기와 소재들이 등장하지만, 시청자들은 결국 이 이야기에 공감한다. 이 드라마가 사람들의 상황에 집중하기 보다는 그 상황에 처하면서 겪는 감정들을 깊게 또 섬세하게 표현해내기 때문이다. 누구나 한번쯤 가졌던 생각을 다뤄내며 시청자들의 정곡을 찌른다.

‘나의 해방일지’(사진=JTBC)
“내성적인 사람은 그냥 내성적일 수 있게 편하게 내버려두면 안 되나”, “당신과 함께 여기 앉아서 일한다고 생각하면 이런 그지같은 일도 아름다운 일이 돼요. 견딜만한 일이 돼요. 연기하는 거에요. 사랑받는 여자인 척, 부족한 게 하나도 없는 척. 난 지금 누군가를 사랑하고, 누군가의 지지를 받고, 그래서 편안한 상태라고 상상하고 싶어요”,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고, 아무도 날 좋아하지 않고, 긴 긴 시간 이렇게 보내다간 말라죽을 것 같아서 당신을 생각해 낸 거예요”, “모든 관계가 노동이에요”, “당신 톡이 들어오면 통장에 돈 꽂힌 것처럼 기분이 좋아요”, “당신을 업고 싶어. 한살짜리 당신을 업고 싶어”, “엉뚱한 곳에 나를 던져놓으면 아주 잠깐 어떤 틈새가 보여요. 아 내 머릿속에 이런 게 있었구나. 버려진 느낌” 등 일일이 나열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 깊은 곳에 있는 본심을 건드는 대사들로 추앙을 받았다.

‘나의 해방일지’(사진=JTBC)
◇시청률 상승


‘나의 해방일지’는 1회 시청률 수도권 3.1%(이하 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전국 2.9%로 시작해, 지난 14회 최고 시청률인 수도권 6.5%, 전국 6.1%를 기록했다. 무려 2배 넘는 시청률 상승을 보이며 드라마 인기를 실감케 했다.

TV 화제성 분석기관인 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 따르면 ‘나의 해방일지’는 드라마 TV 화제성 부문에서 3주 연속 1위를 지켰고, 손석구와 김지원은 4주 연속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부문에서 1위와 2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증명했다. 종영까지 남겨진 15회, 16회 역시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으며 시청률 상승의 여지를 남겨놓고 있다.

15회, 16회에서는 3남매 염기정(이엘 분), 염창희(이민기 분), 염미정이 어떤 해방을 맞을지, 추앙커플인 염미정과 구씨는 어떤 관계를 맞이할지 등이 그려질 예정이다.

한편 ‘나의 해방일지’ 15회는 오는 28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