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글로리' 정성일 "내가 어디서 송혜교를 만나겠나…너무 멋있어" [인터뷰]①

  • 등록 2023-03-24 오전 11:58:20

    수정 2023-03-24 오전 11:58:20

정성일(사진=넷플릭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제가 어디를 가서 송혜교 씨를 보겠어요.”

배우 정성일이 송혜교와 호흡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2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 라디오M에서는 넷플릭스 ‘더 글로리’ 정성일 인터뷰가 진행됐다.

정성일은 송혜교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처음부터 편했다. 연기를 할 때는 너무 멋있다. 그래서 오래 길게 연기를 하고 놀란 부분도 있었다. 생각한 것 이상의 것을 해서. 저도 덩달아 집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정성일은 송혜교의 연기하는 모습이 ‘멋있다’고 거듭 말하며 “진짜 멋있고 재미있다. 묘한 기분들이 있었던 것 같다. 끝나고 나서 후련하다고 해야하나. 잘 한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SBS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서 송혜교의 연기를 특히 인상 깊게 봤다며 “그때 송혜교의 연기를 좋아했어서 ‘그때 네가 진짜 너무 멋있었다’고 말했다. 혜교 씨도 그때 열심히 하고 재미있게 했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정성일은 인생에서도 대국에서도 평생 백보다 유리한 흑만 잡고 살아왔던 도영 역을 맡았다. 언제부터인가 일상에 스며든 동은(송혜교 분)으로 인해 아내 연진(임지연 분)의 판도라의 상자를 마주하고 복수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되는 인물이다.

특히 하도영은 문동은에 모호한 감정을 보여주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사랑인지 아닌지도 궁금증이 쏠리는 상태.

정성일은 “하도영은 ‘사랑이야’라고 말은 못하겠지만 일반적으로 정성일이라는 사람이 하도영 캐릭터 접근할 때는 문동은에 호기심이 생기고 설레고 숨막히고. 그건 제 기준에서 사랑이라고 생각했다. 숨이 막힐 정도면 그건 사랑이지”라고 털어놨다.

1980년생 정성일은 2002년 영화 ‘H’로 데뷔해 연극 ‘라이어’, ‘쉬어매드니스’, ‘6시 퇴근’, ‘돌아서서 떠나라’, ‘언체인’ 등을 통해 내공을 쌓았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돌아온 일지매’, ‘99억의 여자’, ‘비밀의 숲2’, ‘산후조리원’, ‘배드 앤 크레이지’, ‘우리들의 블루스’, 영화 ‘쌍화점’, ‘배우는 배우다’, ‘기술자들’, ‘말임씨를 부탁해’, ‘늑대사냥’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특히 넷플릭스 ‘더 글로리’를 통해 전성기를 맞이했다.

정성일은 “이렇게까지 주목 받을 거라고 생각을 못했다. 더 글로리에 대한 확신은 있었다. 대본을 봤을 때도 쓰시고 책이 좋다 보니까 배우들도 너무 좋았고 더 글로리 작품 자체에 대한 확신은 컸는데 제가 개인적으로 주목 받을 거라고 생각을 못했다. 이로 인해 좋은 작품에 참여한 배우로 지금 만큼이 아니라도 조금 더 인지도가 생길 수 있을 거라고 생각을 했는데 과분한 관심을 가져주셔서 이제 맞나 싶기도 하다”고 솔직한 소감을 털어놨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디올 그 자체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