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체방크 위기' 갑론을박…알 수 없는 공포 더 무섭다(재종합)

도이체방크 5년물 CDS 돌연 폭등…주가 8.5%↓
CS AT1 전액 상각 후폭풍, 다른 은행들에 전이
일각서 "자본 강력…제2의 CS 아니다" 지적도
다음 타깃 정하는 SNS 광품, 금융 불안 더 키워
  • 등록 2023-03-25 오전 8:57:20

    수정 2023-03-25 오전 8:57:20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이번에는 독일 최대 은행 도이체방크다. 미국과 스위스에서 시작한 은행권 위기가 도이체방크로 옮겨붙을 것이라는 우려에 금융시장이 요동쳤다. 크레디트스위스(CS)의 신종자본증권(AT1) 전액 상각 후폭풍이 다른 유럽 초대형 은행들로 번지고 있는 것이다. 다만 도이체방크는 수익성이 높고 유동성이 풍부한 만큼 ‘제2의 CS’는 아니라는 관측도 적지 않다. 그보다 시장이 실체를 알 수 옶는 ‘막연한 공포’에 휩싸여 있다는 지적이 많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도이체방크 본사 전경. (사진=AFP 제공)


도이체방크 위기론에 CDS 폭등

24일(현지시간) 마켓포인트와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도이체방크 은행채의 5년물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장중 220bp(1bp=0.01%포인트)까지 치솟았다.

CDS 프리미엄은 부도 혹은 파산 등에 따른 손실을 다른 투자자가 대신 보상해주는 신용파생상품의 수수료를 말한다. 채권을 발행한 기업의 부도 가능성 혹은 신용 위험이 높아지면 CDS 프리미엄이 함께 오른다. 보험 가입시 사고 확률이 높으면 보험료가 높은 것과 같은 이치다. 도이체방크의 CDS 프리미엄은 전날 142bp 수준에서 큰 폭 뛰었다고 CNBC는 전했다. 이번달 초만 해도 100bp를 밑돌았다는 점에서, 도이체방크를 둘러싼 불안감이 얼마나 큰 지 알 수 있다. 도이체방크 주가 역시 폭락했다. 독일 증시에서 8.53% 빠졌다.

이는 UBS 합병 과정에서 CS가 발행한 약 170억달러 규모의 AT1을 모두 상각 처리한데 따른 후폭풍이다. AT1은 금융기관 건전성에 문제가 생겼을 때 투자자 동의를 받지 않고 상각하거나 보통주로 전환하는 신종자본증권이다. 코코본드(조건부전환사채)의 일종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은행들이 줄줄이 부실화하자, 손실을 국민 세금으로 메우지 않고 투자자들이 떠안도록 고안한 채권이다. AT1은 위기가 발생하면 공적자금 투입 전 자본으로 처리하기 때문에 변제 순위가 일반 채권보다 후순위지만, 주식보다는 선순위다.

특히 AT1은 국제결제은행(BIS) 건전성 규제상 ‘기본자본’(Tier1)에 ‘보통주자본’(CET1)을 보완하는 형태로 통합돼 있다. CET1은 보통주, 자본잉여금, 이익잉여금, 기타포괄손익누계액 등으로 구성된 양질의 자본이다. 금융기관 입장에서는 AT1을 통해 자본을 확충하는 효과도 있기 때문에 유럽을 중심으로 발행을 늘려 왔다.

그런데 이번 CS 사태 이후 채권은 안전하다는 상식이 깨진 채 170억달러의 AT1은 휴지조각이 됐고, 이같은 불안감의 다음 타깃으로 도이체방크가 꼽힌 것이다. CNBC는 “도이체방크의 AT1이 급격하게 팔리고 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도이체방크의 CET1 대비 AT1 비중은 17.7%다. 유럽 은행 평균(약 16%)보다 높다. 바클레이스(28.2%), 소시에테제네랄(20.7%), 스탠다드차타드(19.0%) 등도 높은 수준이다. 이들 은행의 주가가 동시에 큰 폭 하락한 것은 이와 관련이 있다. 스튜어트 콜 에쿼티캐피털 수석이코노미스트는 “CS의 AT1 채권 상각은 은행의 핵심적인 자금조달 방식에 대한 의문을 불러 일으켰다”고 했다.

도이체방크는 지난해 말 기준 총자산이 1조4484억달러에 달하는 독일 최대 은행이다. 총 58개국에 걸쳐 약 8만5000명의 직원을 두고 있고, 주요 20개국(G20) 산하 금융안정위원회(FSB)가 선정하는 ‘글로벌 시스템에 중요한 은행’(G-SIB)에 포함돼 있다. 도이체방크를 둘러싼 위기론은 CS 이상의 파급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이 와중에 유럽중앙은행(ECB) 지난 16일 통화정책회의에서 예상을 깨고 기준금리를 3.50%로 50bp 인상한 것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도이체방크는 이날 자본 여력이 충분하다는 점을 증명할 목적으로 2028년 만기인 후순위채에 대한 상환을 실시하기로 했다. 그러나 주가가 8% 이상 폭락한 것은 시장의 우려를 잠재우지는 못했다는 평가다. 이에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1.66%),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1.74%),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지수는(-1.26%) 등 각국 증시는 모두 약세를 보였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24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로 정상회의’에 특별 참석한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AFP 제공)


일각서 “제2의 CS 아니다” 지적

다만 일각에서는 도이체방크 위기론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있다. 무엇보다 도이체방크의 자본력은 비교적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CET1을 위험가중자산(RWA)으로 나눈 CET1 비율이 13.4%에 이르는 게 대표적이다. 30일간 위기에 대처할 수 있는, 현금화가 용이한 고유동성 자산 비율을 나타내는 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은 142%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강력한 자본 버퍼를 구축했다”고 전했다. 또 지난해 순이익은 56억6000만유로를 기록했다. 2007년 이후 최대다. 도이체방크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장기간 실적 부진에 시달린 이후 2018년 크리스티안 제빙 최고경영자(CEO)가 취임한 이후 눈물의 구조조정을 단행해 왔다. 지난해 대규모 순손실을 낸 CS와는 체력 자체가 다르다.

오토노머스 리서치의 스튜어트 그레이엄 전략가는 “도이체방크의 자본과 유동성은 강력하고 수익성은 견조하다”며 “제2의 CS가 아니다”고 했다. JP모건은 “도이체방크에 대한 시장의 우려는 근거가 없다”고 했다.

월가의 한 자산운용사 인사는 “갑자기 불거진 도이체방크 위기론은 그 뚜렷한 이유를 찾기 어렵다”며 “시장이 은행권 건전성에 대한 막연한 공포를 안고 있고 혼란은 지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투자자들 입장에서는 실체를 알 수 없는 공포는 더 껄끄러운 재료다.

소셜미디어(SNS) 광풍이 금융 불안정성을 더 높이고 있다는 분석 역시 힘을 받고 있다. SNS를 중심으로 다음 타깃이 정해지면 별 다른 이유 없이 위기설에 휩싸일 수 있다는 것이다. WSJ은 “이번 불안감은 은행들이 온라인 뱅킹과 SNS의 시대에 들어 갑작스러운 신뢰 변화에 얼마나 취약한지 보여줬다”고 전했다.

당국자들은 재빨리 불안 심리 차단에 나섰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로 정상회의에 참석해 “유로존 은행들은 회복 탄력성이 있고 탄탄한 자본과 유동성 덕분에 굳건하다”며 “필요한 경우 유동성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정상회의 이후 도이체방크에 대한 질문을 받고서는 “도이체방크는 이익을 잘 내는 은행”이라며 “미래에 대해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미국장 마감 이후 미국 금융안정감독위원회(FSOC)는 예정에 없던 비공개 긴급 회의를 열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의 소집으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게리 갠슬러 증권거래위원회(SEC) 의장, 마틴 그룬버그 FDIC 의장 등이 참석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에서 “상황이 진정되려면 시간이 좀 더 걸릴 것”이라고 인정하면서도 “금융 시스템 붕괴가 있을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미국 재무장관을 지낸 래리 서머스 하버드대 교수는 블룸버그와 만난 자리에서 “유럽 당국이 옐런 장관, 파월 의장의 지원을 받아 주말 동안 유럽 은행 시스템에 강력한 지원 신호를 보낼 것을 희망한다”며 “유럽 금융기관의 규모를 볼 때 유럽에서 (시스템 리스크가) 번지면 세계적인 결과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모델처럼' 기념사진 촬영
  • 3억짜리 SUV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