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흔들렸던 엔터株…日 훈풍에 랠리 다시 시작하나

JYP엔터, 지난달 하락 딛고 9월 2%대 상승 전환
9월 하이브도 낙폭 줄고…에스엠은 상승세 지속
아티스트 활동 재개에 매수 움직임 꿈틀
日 시장 콘서트 및 앨범 발매 호재…"캐시카우 시장"
  • 등록 2023-09-19 오전 6:10:00

    수정 2023-09-19 오후 1:02:24

[이데일리 김응태 기자] 약세가 짙어진 엔터주가 다시 달릴 채비를 하고 있다. 지난달 주요 아티스트 활동 부재로 단기 조정을 겪었지만, 이달 들어 활동이 점차 재개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일본 등 해외 시장에서 콘서트와 신보 발매로 성과가 기대되는 종목이 두각을 나타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18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JYP Ent.(035900)는 10만8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이달 1일 종가 10만6000원 대비 2.6% 오른 수치다. 지난달 JYP Ent.의 주가 하락률이 17.7%에 이르렀던 것과 비교하면 상승세로 전환했다.

에스엠(041510)은 이날 13만3100원으로 장을 마쳐, 이달 초 13만2200원 대비 0.7% 상승했다. 지난달 5.2% 상승한 데 이어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하이브(352820) 역시 이달 24만9000원에서 24만1500원으로 3.0% 내렸지만, 지난달 낙폭이 3.8%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하락세가 둔화하는 양상이다.

와이지엔터테인먼트(122870) 이달 7만8700원에서 7만8000원으로 0.9% 소폭 하락했다. 주력 아티스트인 블랙핑크 재계약 불발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부진한 흐름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엔터주 대다수가 조정 흐름을 보인 이유는 주요 아티스트들의 활동 공백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엔터 4사의 앨범 판매량은 474만장을 기록했는데, 이는 지난달 1200만장 대비 절반 이상 감소한 수치다.

이달 들어 아티스트의 활동이 본격화하면서 하락폭이 둔화하고, 일부 종목들은 다시 상승 흐름을 보이기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달 하이브에선 신인 남자그룹 보이넥스트도어(BOYNEXTDOOR), 방탄소년단(BTS)의 뷔 솔로 컴백 등이 진행됐으며, 에스엠에선 라이즈(RIIZE)가 데뷔했다. JYP Ent에선 스트레이키즈의 일본 미니 앨범이 발매됐다.

특히 일본 시장에서 K팝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일본 내 아티스트들의 콘서트 및 앨범 성과가 큰 종목이 강세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된다. JYP Ent에선 스트레이키즈가 일본 앨범 발매와 함께 이달 나고야와 오사카에서 돔 투어를 진행했다. 일본 현지 걸그룹인 니쥬는 일본 단독 아레나 투어에 이어 이달 스타디움 투어를 실시했다. 아시아 투어를 진행 중인 트와이스도 오는 12월 일본에서 콘서트를 진행한다.

에스엠에선 NCT가 이달 일본에서 콘서트를 개최했으며, 4분기에는 NCT의 서브 유닛인 NCT 도쿄(Tokyo)가 데뷔한다. 하이브에서도 세븐틴, 엔하이픈, 르세라핌 등이 일본에서 이달 공연을 전개했다. 와이지엔터테인먼트에선 보이그룹 트레저가 20회차 대규모 일본 팬미팅을 진행 중이며, 4분기에는 일본 돔 투어를 예정하고 있다.

증권가에선 엔터사들이 국내에서 아이돌이 일본에서 활동하는 것과 함께, 현지 아이돌을 육성해 일본 내 침투율을 높이는 전략을 구체화하는 기업의 성과가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김혜영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우리나라 엔터사들의 일본 음악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기준 약 9% 수준”이라며 “현지 아이돌을 지속적으로 데뷔시킨다면 일본은 캐시카우(Cash cow·수익창출원) 지역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장원영, 달콤한 윙크 발사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