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서울보증에 쏟은 공적자금 13조…회수 시점 ‘미지수’

[쌓이는 보험사 매물]④
대한생명 시절 3.5조 투입, 미회수 1조 육박
서울보증 회수율 40% 그쳐, 상장마저 물거품
지지부진 주가까지…“사실상 손 놓은 상태”
  • 등록 2024-04-19 오후 6:51:53

    수정 2024-04-19 오전 6:51:56

[이데일리 마켓in 허지은 기자] 예금보험공사는 올해 우리금융지주의 완전 민영화를 선포했다. 공적자금이 투입된 외환위기 이후 25년여 만이다. 하지만 같은 시기 자금을 수혈한 한화생명(옛 대한생명)과 서울보증보험의 자금 회수 시기는 여전히 요원하다. 두 회사에 들어간 공적자금이 14조원에 달하는데, 이중 회수된 자금은 7조원 수준에 그친다.

[그래픽=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예금보험공사는 1999년 부실금융기관에 지정된 대한생명에 3조5500억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해 지분 100%를 인수했다. 2002년 한화그룹에 지분 67%를 1조1000억원에 팔았고, 2017년까지 지속적인 지분 매각을 통해 총 2조5071억원을 회수했다. 하지만 예보의 지분매각은 2017년을 마지막으로 7년째 멈춰 있다. 남아 있는 지분은 10%(8685만7001주)로, 회수해야 하는 금액은 1조429억원 규모다.

서울보증보험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작년 말 기준 투입된 10조2500억원 중 배당과 주식 소각·감자 등으로 회수된 자금은 4조6139억원에 그친다. 투입 자금의 절반도 회수하지 못한 셈이다. 지난해 예보는 서울보증 기업공개(IPO)를 통해 공적자금 상환을 노렸지만 결국 수요예측 흥행 실패로 상장은 무산됐다. 상장 목적이 지나치게 투명한 탓에 시장에선 “예보만을 위한 딜”이라는 우스개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문제는 주가다. 남은 공적자금의 성공적인 회수를 위해선 시장의 눈높이가 예금보험공사가 원하는 수준까지 높아져야 한다. 한화생명의 경우 예보의 잔여 공적자금 수준을 회수하려면 주당 가격이 1만2000원은 돼야 한다. 하지만 현재 한화생명 주가는 2800원대 수준이다. 2010년 3월 상장 당시 공모가도 8200원에 그쳤다. 예보 입장에선 10% 지분에서 나오는 배당금 확대만을 바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서울보증보험은 내년 상반기 IPO를 재추진하기로 했지만 역시나 공모가가 문제다. 예보는 지난 3월 열린 공적자금관리위원회 회의에서 보유 중인 지분 93.85% 중 10% 이상을 기업공개를 통해 매각(구주매출)하기로 했다. 이후 소수지분 최대 33.85%를 추가 매각하고, 경영권 매각 계획도 세웠다. 하지만 이 경우 최대주주인 예보 지분(공모 후 지분 83%)이 시장에 출회될 가능성이 있다. 공모 흥행은커녕 오버행(상장 후 대량 매물 출회) 이슈까지 악재가 겹친 셈이다.

예보 관계자는 공적자금 회수 방안에 대해 “주가 및 금리추이, 투자 수요, 생보업 전망 및 IFRS17·K-ICS 등 신제도 도입이 미치는 영향 등 시장 상황을 면밀히 검토해 매각여건 성숙 시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논의를 거쳐 잔여지분 매각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