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靑 용산 이전 신의 한수"…유현준 "왜곡된 부분 있다" 해명

"건축적 의견일 뿐…반드시 옮기란 의미 아니었다"
  • 등록 2022-03-19 오전 9:42:38

    수정 2022-03-19 오전 9:42:38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유현준 홍익대 건축학과 교수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청와대 집무실 용산 이전 검토를 두고 “신의 한수”라고 평가한 것을 두고 친여 성향 누리꾼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건축가의 시각에서 의견을 제시한 것 뿐”이라 해명했다.

18일 유 교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셜록현준’에 “댓글이 하도 많이 달리고 해명을 해달라는 요청이 있어 쓴다. 지금 반드시 옮겨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방부를 빼고 들어가라는 의도도 아니었고, (용산이) 땅이 넓어서 90만평이나 되니 주변 어딘가에 추가로 만들 여지는 많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유 교수는 “그러나 옮길지 말지 결정은 여야 정치인들이 여론을 살피고 합의해서 해야 할 문제”라며 “워낙에 뉴스를 안 봐서 여야가 이 문제를 두고 이렇게 첨예하게 다투는지 몰랐다. 부디 이런 문제로 또 국론이 분열되지 않고 현명한 합의점을 찾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유 교수 유튜브 채널 ‘셜록현준’ 캡처)
지난 17일 유 교수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이전 문제에 대해 “신의 한 수”라며 “강연 차 용산 국방부에 한 번 가본 적이 있는데 태어나서 본 뷰 중에 제일 좋았다. ‘이런 데 대통령 집무실이 있으면 정말 좋겠다, 왜 국방부장관이 앉아 있지?’ 이런 생각을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위치가 너무 좋다. ‘그래서 미군이 주둔했나 보다. 그나마 국방부가 여기를 차지해서 다행이다’ 이런 생각도 했다”고 언급했다.

유 교수는 지금의 청와대 자리에 대해서는 “왼쪽에 언덕이 있고 오른쪽에 인왕산이 있어 수비하기에는 좋은 형세”라면서도 “미래지향적으로 본다면 용산으로 옮기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미군 부대가 이전하고 용산 가족공원이 개방되면 시민들이 올 것”이라며 “공원 위에 청와대가 있으면 백악관과 비슷한 조건이 된다. 백악관을 보면 앞에 워싱턴 내셔널 몰 같은 기념관들이 있고 거기에서 백악관이 약간 언덕에 올라서 있는데, 집무실을 이전하면 그런 구조가 나올 수도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유 교수의 해당 발언을 두고 누리꾼들의 의견은 엇갈렸다. 친여 성향 누리꾼들은 “정치적 발언” “말을 신중하게 하라” “구독 취소했다”라는 등의 항의성 댓글을 단 반면 “건축가가 건축물 관련 얘기한 게 뭐가 문제냐” “청와대 이전 논의는 전 정부에서도 나왔었다”며 유 교수를 지지하는 반응도 있었다.

한편 유 교수는 지난 13일에도 유튜브 채널에 ‘대통령의 공간 청와대, 직접 보고 왔습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한 바 있다. 유 교수는 해당 영상에서 청와대 건물들의 구조 등에 대한 건축사적 의미를 설명했다. 대통령 본관 집무실의 구조와 공간 등에 대해서는 “실망스러웠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해당 영상에는 이날 오전 기준 120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