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영생활관 예산→대통령실 이전비용…국방부 “불용예산 활용뿐”

"계약 이후 남은 예산 활용했을 뿐”
“복지시설 물량 계획대로 진행해”
  • 등록 2022-10-02 오후 2:29:14

    수정 2022-10-02 오후 2:29:40

[이데일리 김상윤 기자] 군 장병들의 병영생활관 개선 등을 위해 배정됐던 예산이 대통령실 이전 비용으로 전용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국방부는 국방부 시설 통합 관련 계약 이후 남은 불용예산을 활용했을 뿐, 장병 복지시설 사업은 문제없다고 해명했다.

지난 5월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취임 이후 논산 육군훈련소를 찾아 병영생활관에서 훈련병들의 초도보급품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MBC는 지난 1일 뉴스데스크에서 대통령실 용산 이전으로 분산된 국방부 시설을 통합해야 한다며 다른 목적으로 편성된 예산 143억원을 전용해 사용하는 과정에서 병영생활관 등을 새로 짓는데 배정된 예산 24억여억원이 활용됐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으로 병영생활관 설계비용 6억8000만원 취사식당과 급수시설 등 생활관 부속시설을 짓기 위한 설계비 10억2000만원, 관사와 간부 숙소 관련 예산 7억1000만원 등이다.

청와대 이전으로 대통령실 이전 비용이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는 과정에서 장병들을 위한 복지 예산까지 끌어들였다는 게 MBC의 지적이다.

하지만 국방부는 병영생활관, 취사식당 등 부속시설, 관사 및 간부 숙소 등 계획된 물량은 그대로 계약이 이뤄졌다고 입장을 밝혔다. 입찰 이후 낙찰금액 대비 남은 예산(집행잔액)을 모아 국방부 시설 통합비용으로 활용했을 뿐 의도적으로 병영생활관 시설투자를 줄인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국방부 관계자는 “국방부 부서 통합 재배치는 이미 국회에 보고가 됐고 추진하는 사업”이라면서 “군사시설 설계비 예산 중 계약 이후 남은 불용예산을 재활용했을 뿐인데, 대통령실 이전 비용으로 전용한 것처럼 보도한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방부는 장병 의식주 분야는 다른 예산에 우선하여 반영함으로써 장병들의 사기와 복지 증진에 매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