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막판 추격 `이광재` 강원, 굳히기 나선 `오영훈` 제주[6·1 지방선거]

민주당보다 `이광재` 앞세운 전략
尹 정권 완성…"빼앗긴 12년 되찾을 것"
오영훈, 이낙연 앞세우며 `굳히기` 전략
허향진, 원희룡 도정이어 `정권 재창출`
  • 등록 2022-05-27 오전 8:07:06

    수정 2022-05-27 오후 1:55:32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83학번 동기, `친노(親盧·친 노무현) 적자`와 `진보 스나이퍼`의 맞대결이다. 최문순 현 강원지사의 3선 연임 제한으로 `무주공산`이 된 강원 지역을 두고 당내에서도 강한 정치색을 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진태 국민의힘 후보가 격돌한다. 한편 제주에선 `4·3 특별법` 추진의 최전선에 섰던 오영훈 민주당 후보와 제주대 총장을 지낸 허향진 국민의힘 후보가 맞붙었다.

김진태(왼쪽) 국민의힘 후보와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난 12일 오전 강원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다음 달 1일 치러지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강원도지사 선거 후보자 등록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개인기` 이광재 vs `여당 프리미엄` 김진태

45% vs 33.9%. 최근 여론조사에서의 김진태 후보와 이광재 후보의 각 지지율이다. 김 후보가 윤석열 정부의 `허니문 기간`의 효과를 등에 업고 순항 중이지만 민주당은 강원 지역을 `경합 열세` 지역으로 분류한다. 최 지사에 이어 이 후보의 `인물론`을 전적으로 믿고 있기 때문이다.

이광재 후보는 유세에서 민주당을 최대한 멀리한다. KBS춘천방송총국를 비롯한 강원도 내 5개 언론사가 공동으로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16일부터 20일까지 여론 조사를 한 결과 강원도의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 47.7%, 민주당 27.7%로 집계됐다.

정당 지지도가 낮은 탓에 이 후보는 늘 자신의 역량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지난 12일 후보자 등록을 마치면서도 이 후보는 “좋은 음식점과 관광명소를 만들어야 하기에 저의 당은 `식당`이고 교육 도지사가 돼야 하기에 저의 당은 `서당`”이라고 표현하며 민주당과 다소 선을 그었다. 대신 참여정부 시절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강원을 개발한 자신의 경험을 살려 강원특별자치도 완성 및 수서∼원주 철도, GTX-A 연결 추진을 완수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내비친다. 민주당 또한 이 후보가 요청한 `강원 5대 발전 전략`을 통해 전폭 지지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5·18 민주화 운동 폄훼 발언 논란 등으로 공천 컷오프를 겪고 단식 농성을 통해 구사일생한 김 후보는 `민주당`을 부각하며 윤석열 정부의 완성을 꿈꾼다.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후보와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은 각각 54.18%, 41.72%였다. 김 후보는 이날 BBS라디오 방송에서도 “김진태가 윤석열 대통령의 강원도 위한 약속 함께 지킬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며 “민주당 도정에서 강원도의 잃어버린 12년, 강원도의 꿈을 되찾고 싶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최근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연달아 강원에 출동하며 판세 굳히기에 나선 모양새다.

두 사람의 운명을 가를 곳은 강원 영동 지방이 될 가능성이 크다. 김 후보는 춘천, 이 후보는 원주에서 국회의원을 지낸 만큼 그 지역 외에 표심이 결정적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전통적으로 영동 지역 또한 보수 성향이 강하고 19대 대선과 다르게 20대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강원 지역을 모두 `싹쓸이`한바 김 후보가 더 우세하다는 분석이 많다.

지난 23일 오후 제주시 도남동 KBS 제주방송총국에서 열린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제주지사 후보자 토론회에 참석한 오영훈(왼쪽)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허향진 국민의힘 후보가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낙연 등판`에 굳히기 오영훈 vs `윤석열 정책 완성` 허향진

제주지사 선거는 오영훈 민주당 후보와 허향진 국민의힘 후보의 2파전으로 치러진다.

민주당은 2004년 보궐선거 이래로 도지사를 배출하지 못한바 오 후보의 탈환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 가운데 지난해 12월 오 후보의 강력한 추진으로 배·보상 해결 방안이 담긴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 통과되면서 제주도민 표심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오 후보가 지난 당내 경선 당시 이낙연 전 대표의 비서실장을 지낸바 이 전 대표가 직접 제주에 내려가 거리 유세를 도우며 사실상 `오영훈 굳히기`에 나섰다.

한편 원희룡 도정의 공약실천위원장을 맡았던 허 후보는 윤석열 정부 정책 계승을 앞세워 `정권 재창출`에 힘을 쏟고 있다. 윤 대통령의 공약이었던 제주 제2공항 조기 착공과 관광청 유치를 필두로 미래 먹거리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다만 제주 MBC 등 도내 4개 언론사가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에 의뢰해 지난 23~24일 이틀간 실시한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오 후보가 45.7%, 허 후보가 29.6%의 오차 범위 밖 기록을 나타내며 오 후보의 승리가 점쳐지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