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잠 깨운, 경주 '규모 4.0 지진' 어느 정도 수준일까?

  • 등록 2023-11-30 오전 7:22:50

    수정 2023-11-30 오전 7:22:50

[이데일리 홍수현 기자] 30일 새벽 경북 경주에서 규모 4.0의 지진이 발생하며 지진을 느꼈다는 ‘유감 신고’가 잇따랐다.

30일 오전 4시 55분께 규모 4.0 지진이 발생한 경북 경주시 동남동 19㎞ 지점. (사진=기상청 제공)
경북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30분 기준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는 총 70건으로 집계됐다. 현재까지 구체적인 피해 신고는 없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인근 대구에서도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가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현재 유감신고 건수를 파악 중이다.

이날 오전 4시 55분쯤 경북 경주시 동남동쪽 19㎞km지점(경주시 문무대왕면)에서 규모 4.0 지진이 발생했다.

이번 지진으로 경북 지역에서는 건물과 창문 등이 크게 흔들렸고 거의 모든 주민이 진동을 느꼈다.

진도 4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밤에는 잠에서 깨기도 하며, 그릇과 창문 등이 흔들리는 수준이다.

지진 발생 후 2초 만에 처음 관측됐고 발생 8초 만에 전국에 긴급재난문자가 나갔다. 내륙 지진의 경우 규모가 4.0 이상이면 발생지가 어디든 전국에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된다.

이번 지진은 지난 5월 15일, 강원 동해 북동쪽 해역에서 규모 4.5 지진이 발생한 이후 올해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지진 가운데 두 번째로 큰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이번 지진과 관련해 원전 가동에는 지장이 없고 전국의 가동 원전은 모두 안전운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곧 만나요~
  • 24학번 '개'내기
  • 한국 사랑해요
  • 천상계 미녀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