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킬러’ 광주, 울산 또 잡았다... 최근 울산 상대 3연승

광주, 홈에서 울산에 2-1 승리... 박태준·이강현 연속 골
최근 울산전 3연승과 함께 6위로 뛰어올라
7경기 만에 패한 울산은 선두 탈환 실패
  • 등록 2024-05-15 오후 6:34:09

    수정 2024-05-15 오후 6:34:09

이강현의 결승 골을 앞세운 광주가 울산을 꺾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박태준(광주)이 선제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이데일리 스타in 허윤수 기자] K리그1 광주FC가 울산HD 킬러의 면모를 보였다.

광주는 15일 오후 4시 30분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8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박태준, 이강현의 연속 골로 한 골을 만회하는 데 그친 울산을 2-1로 제압했다.

지난 경기 패배 충격을 털어낸 광주(승점 15)는 9위에서 6위로 세 계단 뛰어올랐다. 또 최근 울산 상대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반면 6경기 연속 무패(5승 1무) 행진이 끝난 울산(승점 24)은 선두 탈환에 실패했다. 1위 포항(승점 25)에 승점 1점 뒤처진 2위를 지켰다.

경기 시작부터 울산에 변수가 생겼다. 킥오프 1분도 되지 않아 심상신이 상대 팔꿈치에 눈 주위를 가격당하며 출혈이 발생했다. 결국 7분 만에 아타루와 교체됐다.

팽팽했던 흐름은 후반전 균열이 생겼다. 후반 13분 왼쪽 측면에서 엄지성이 중앙으로 오며 패스를 내줬다. 정호연을 거쳐 박태준의 강력한 슈팅이 그대로 울산 골문에 꽂혔다.

일격을 당한 울산은 주민규, 이청용을 동시에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광주 역시 한 골에 만족하지 않으며 맞붙었다.

선제골에도 고삐를 늦추지 않은 광주가 한 발 더 달아났다. 후반 36분 상대 진영에서 유기적인 패스로 틈을 만들었다. 이어 이강현이 절묘한 오른발 감아 차기로 골망을 흔들었다.

울산은 엄원상이 만회골을 터뜨렸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울산이 곧장 추격을 알렸다. 후반 39분 연속된 공중볼 경합이 엄원상에게 흘렀다. 골키퍼와 맞선 엄원상이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한 골 차로 따라붙었다. 기세를 탄 울산이 또다시 광주 골문을 위협했다. 후반 45분 역습 상황에서 엄원상이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광주는 남은 시간 총력전에 나선 울산의 공세를 효과적으로 막아내며 승점 3점의 주인공이 됐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