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중 향해 침 뱉은 ‘악동’ 키리오스, 벌금 1000만원

관중 향해 침 뱉은 키리오스, 1000만원 벌금
2회전서 상위 랭커에 완벽 승리
다음 상대는 치치파스…전적은 키리오스 우위
  • 등록 2022-07-01 오후 4:20:26

    수정 2022-07-01 오후 4:20:26

닉 키리오스(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코트의 악동’ 닉 키리오스(27·호주)가 윔블던 테니스 대회에서 관중에게 침을 뱉었다가 벌금을 물게 됐다.

1일(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윔블던 주최 측은 키리오스에게 1만 달러(약 1293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키리오스는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8일 대회 남자 단식 1회전에서 폴 주브(영국)를 3-2로 꺾은 뒤 상대와 인사하기 위해 네트로 가다가 왼쪽 관중석을 향해 침을 뱉었다.

앞서 그는 1회전 경기 중 왼쪽 관중석의 한 관중과 언쟁을 벌였고 심판에게 해당 관중을 쫓아내달라고 요청했다.

경기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관중을 향해 침을 뱉은 것이 맞냐는 질문에 이를 인정한 키리오스는 “그는 나를 무시하는 사람 중에 하나다. 나를 지지해주는 사람에게는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의 관중은 분위기를 망치고 무례한 행동을 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키리오스는 앞서도 올해 3월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과 마이애미오픈에서 심판 판정에 강하게 항의하다가 한 달 사이에 6만 달러(약 7700만원)의 벌금을 내기도 했다.

그는 징계가 발표되기 직전 치른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자신보다 세계랭킹이 높은 필리프 크라이노비치(세르비아·31위)를 3-0(6-2 6-3 6-1)으로 완파했다.

키리오스의 3회전 상대는 올해 호주오픈에서 4강까지 오른 스테파노스 치치파스(5위·그리스)다.

치치파스의 세계랭킹이 월등히 높지만 상대전적에서는 키리오스가 3승 1패로 앞서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