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방역패스 결국 3월로 연기…“코로나 안정되면 종료 적극 검토”

중대본, 청소년 방역패스 3월 시행…당초 계획서 한 달 연기
3월 한 달간은 과태료 부과 없이 계도기간으로 운영할 계획
  • 등록 2021-12-31 오전 11:05:43

    수정 2021-12-31 오전 11:05:43

만 12~17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찾아가는 학교 단위 백신접종’이 진행된 21일 경기도의 한 학교에서 백신 접종을 희망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접종이 실시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김의진 기자] 정부가 청소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의 적용 시기를 3월 1일로 연기하기로 했다. 내년 신학기가 개학하는 3월로 방역패스 시행 시기를 늦추되, 3월 한 달간은 계도기간으로서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31일 브리핑을 통해 청소년 방역패스 시행 시기를 내년 3월 1일로 연기하고, 3월 한 달은 계도기간으로서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당초 정부는 내년 2월 1일부터 만 12~18세 청소년에게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했지만, 학생·학부모 등 현장의 반발이 끊이지 않자 결국 적용 시기를 연기하기로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학사 일정을 고려한 적용 시기와 현장의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제도 시행을 한 달 연기하는 것”이라며 “감염병 상황이 안정화 단계에 들어가면 제도 종료에 대한 협의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내년 3월 신학기 개학일까지 청소년 백신 접종률을 충분히 끌어올려 전면등교가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앞서 정부는 성인에 대한 방역패스를 논의하면서 ‘2차 접종 완료율 80% 이상’을 적용 기준 중 하나로 제시한 바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29일까지 최근 1주일간 전국 유치원·초중고 학생의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731.3명으로 집계됐다. 만 12~17세 접종률은 지난 30일 0시 기준 1차 접종 73.0%, 2차 접종 완료율은 49.1%로 조사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