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선제골' 벤투호, 코스타리카와 1-1 전반전 마감

  • 등록 2022-09-23 오후 8:56:45

    수정 2022-09-23 오후 9:10:27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 대 코스타리카 축구대표팀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황희찬과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양=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카타르 월드컵 본선을 눈앞에 둔 벤투호가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에서 1골씩 주고받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에서 1-1로 전반전을 마쳤다.

이날 벤투 감독은 4-1-3-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올림피아코스)가 투톱을 전방 공격을 책임졌고 황희찬, 황인범(올림피아코스), 권창훈(김천)이 2선에 배치됐다. 정우영(알사드)이 홀로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를 책임졌고 포백 수비진은 왼쪽부타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김민재(나폴리), 윤종규(서울)가 나란히 섰다. 골문은 김승규(알샤바브)가 지켰다.

1년 6개월 만에 대표팀에 발탁된 이강인(마요르카)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이날 대표팀은 카타르 월드컵에서 입게 될 검은색 새 원정 유니폼을 착용하고 경기에 나섰다.

한국은 초반부터 활발하게 공격을 펼쳤다. 최대한 공격 숫자를 많이 두면서 적극적으로 코스타리카 골문을 공략했다.

손흥민과 황희찬이 과감한 슈팅으로 득점을 노린 가운데 한국은 전반 28분 황희찬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윤종규가 오른쪽에서 찔러준 패스를 황희찬이 받아 페널티박스 라인 부근에서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에도 한국은 계속해서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전반 38분에는 손흥민과 권창훈이 잇따라 골문을 향해 슈팅을 날렸지만 코스타리카 수비수의 육탄방어에 막혀 추가골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1-0으로 앞서가던 한국은 전반 41분 코스타리카에 역습을 허용했다, 헤르손 토레스가 크로스를 연결한 것을 헤웨손 베네트가 골로 연결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에도 한국은 전반 종료 직전 결정적인 위기를 맞이했지만 간신히 수비가 걷어내면서 추가 실점 없이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